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섀도 캐비닛

문재인 섀도 캐비닛 총리 이해찬, 경제 조윤제, 통일 이종석, 법무 박범계?

  •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문재인 섀도 캐비닛 총리 이해찬, 경제 조윤제, 통일 이종석, 법무 박범계?

2/4

금기어 된 ‘섀도 캐비닛’

이 밖에도 다양한 버전의 문재인 정부 예비 내각·청와대 참모진 명단이 여의도 정가에 나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누가 봐도 문 후보의 인맥을 비꼬고 폄하하기 위해 작성한 조악한 수준의 ‘가짜 뉴스’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문 후보 진영에선 ‘섀도 캐비닛’이 금기어가 돼버렸다. 한때 헛소문을 차단하기 위해 공식적으로 차기 정부 인적 구성안을 미리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부작용이 더 크다고 판단해 접었다고 한다. 명단이 공개될 경우 문 후보뿐 아니라 그들도 검증 대상에 오르고, 명단에 들어가지 못한 핵심 참모들은 소외감을 느끼는 부작용이 생기는 까닭이다.

문 후보는 “섀도 캐비닛을 말하는 건 이르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단계까지 사람을 충분히 넓히기 위해 인재풀을 확보한 뒤 당과 협의하고, 또 총리 후보자와도 협의해 구성하게 될 것”이라고 선을 긋는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의 다른 관계자는 “문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인수위 활동 없이 곧바로 새 정부의 인적 구성을 발표해야 하는 만큼 지금쯤 구체적인 라인업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당+캠프+α

문재인 섀도 캐비닛 총리 이해찬, 경제 조윤제, 통일 이종석, 법무 박범계?

왼쪽부터 표창원 의원, 손혜원 의원, 정청래 전 의원, 조국 교수


‘문재인 정부’가 탄생할 경우 파워그룹을 형성할 인물군의 윤곽은 선대위 핵심 멤버들을 기초로 그려볼 수 있다. 인수위가 활동한다면 기존의 대선 승리 공신과 새로 영입한 인물을 적절히 배합할 수 있지만 그럴 수 있는 사정이 아니므로 당장은 당내 인사와 캠프의 핵심 참모가 새 정부의 인적 토대를 구축할 가능성이 높다.

문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참여정부 때 (추진했던) 당정분리가 옳지 않다고 본다. (제가 대통령이 된다면) 문재인 정부가 아닌 민주당 정부를 만들겠다”며 ‘당정일체론’을 강조했다. 자신이 민주당 대표, 유력한 대권주자로 활동하면서 맺은 당 내 인맥이 문재인 정부의 근간을 이룰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여기다 문 후보가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 시민사회수석, 비서실장을 지내며 함께 국정을 운영했던 인물들도 중용될 수 있다.



 전혀 새로운 인물을 발탁할 경우 국회 인사청문회와 언론의 검증 단계에서 인사 실패로 이어지기 십상이므로 노무현 정부와 민주당에서 핵심 요직을 맡았던 중진급들이 문재인 정부 1기 내각과 청와대에 두루 포진할 개연성이 크다. 이런 상황들을 감안하면 ‘그림자 내각’을 짚어볼 수 있다. 비록 문 후보가 1000명이 넘는 교수와 전직 공직자·정치인·언론인으로 ‘매머드 선대위’를 꾸렸다고 해도 실제로 가용한 인재풀은 그다지 넓지 않다.

먼저 여소야대 국회에서 인사청문회를 거치고 본회의 표결까지 통과해야 정식 임명되는 국무총리엔 경륜이 풍부하고 이미 검증을 거친 인사들이 거론된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 김진표 전 경제부총리, 전윤철 전 대통령비서실장, 이미경 전 의원,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이상 공동 선대위원장), 한완상 전 교육부총리(정책공간 국민성장 상임고문),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정책공간 국민성장 자문위원장) 등이 물망에 오른다.

이해찬 전 총리는 지난해 4·13 총선 때 김종인 비대위 대표 체제에서 공천에서 배제되자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세종시에 출마해 7선 고지에 올랐고, 추미애 대표가 당권을 잡으면서 복당했다. 문 후보에게 앙금이 있을 법도 하지만 대선 국면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약진으로 ‘문재인 대세론’이 흔들릴 때 충청권의 ‘비문’(非문재인) 의원들을 소집해 결속을 당부하며 힘을 실어줬다. ‘당정일체’를 강조하는 문 후보로선 당 대표와 국무총리, 교육부 장관을 역임해 국정 경험이 풍부한 이 전 총리를 두 번째 행정부 수장에 올려 임기 초반 안정적 기반을 다지는 초석으로 삼을 수 있다.

김진표 전 부총리는 청와대 정책기획수석, 국무조정실장, 교육부총리, 경제부총리를 거친 행정의 달인이다. 여기다 4선 국회의원을 지내며 정무 감각까지 풍부하니 혼란한 시기에 출범하는 새 정부를 이끌어가기에 안성맞춤으로 비칠 수 있다.




2/4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목록 닫기

문재인 섀도 캐비닛 총리 이해찬, 경제 조윤제, 통일 이종석, 법무 박범계?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