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 부록│탈모증 반드시 치료된다

직업을 알면 탈모 유형이 보인다

  • 강진수 강한피부과 원장, 대한피부과개원의협의회 홍보위원장

직업을 알면 탈모 유형이 보인다

2/2
연예인 : 잦은 스타일 변형으로 몸살 앓는 머리털

최근 개그맨 이혁재씨가 탈모 방지 홍보대사로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평소 털이 많기로 유명한 그가 어느 날 탈모 증세를 보이기 시작하면서 탈모 방지에 관심을 갖게 된 것. 이씨뿐 아니라 탤런트나 패션모델, 영화배우 등 연예인은 머리 모양을 자주 바꾸고, 여러 색으로 번갈아가며 염색하고 생활도 불규칙해 탈모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화면에서 볼 땐 부드럽게 바람에 날리는 머리카락은 사실 심각할 정도로 손상되거나 가늘어져 있으며, 게다가 숱까지 적은 경우가 많다. 더욱이 두피는 지성이면서 모발은 건성이 되거나, 드라이기의 열이나 염색 때 발생하는 화학적 열로 모발이 타들어가는 경우도 많다.

이럴 경우엔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샴푸나 린스는 별 도움이 안 된다. 모발에 직접 영양을 공급하는 특수 크림을 사용하거나 피부과나 전문 두피클리닉에서 특별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출장파 비즈니스맨 : 물갈이! 털갈이?



경영컨설팅 회사에서 4년째 근무 중인 조모(29)씨. 해외 출장이 잦은 그는 외국 호텔에 투숙하면서 목욕탕에 비치된 샴푸나 비누를 별생각 없이 사용해왔다. 그러다 언제부턴가 두피에 뾰루지가 나고 염증이 자주 생겼다. 하지만 큰 불편이 없어 가벼운 증상이려니 하고 방치했다. 그러나 조씨는 최근 두피가 가렵고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는 등 탈모 초기 증세가 나타나 피부과를 찾았다.

조씨처럼 세계 방방곡곡을 안방처럼 드나드는 비즈니스맨은 나라마다 다른 물 상태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다. 특히 석회질이 섞인 유럽의 물은 샤워나 머리를 감을 때 고역이고, 동남아시아 지역의 센물은 샴푸 거품이 충분히 일어나지 않아 두피 및 모발 관리가 잘 되지 않는다. 이럴 경우 가장 흔히 생기는 것이 뾰루지와 같은 두피 트러블. 가끔은 원형 탈모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게다가 관리할 시간이 없어 증상은 악화되기 십상이다.

해외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맨은 무엇보다 두피를 깨끗이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순식물성 딥 클렌징과 영양을 공급하는 샴푸 등을 사용하고 린스나 트리트먼트를 바른다. 또한 정기적으로 전문 두피관리 시스템을 이용,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제복 착용 직업 : 숨 못 쉬는 두피, 떨어져나간 모발

강원도 홍천에서 군복무를 마치고 3개월 전에 제대한 김모(23)씨. 복학을 앞둔 그는 고민이 많다. 학업에 적응할 일도 걱정이고, 졸업 후 취업도 고민이다. 더욱이 나이에 맞지 않게 늙어 보이는 외모가 스트레스에 한몫을 한다. 입대 전에는 나이 들어 보인다는 말을 듣지 않다가 제대하고부터 부쩍 늙어 보인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아닌게아니라 군복무 중 머리털이 많이 빠져 앞머리쪽 두피가 훤히 들여다보인다.

군인이나 경찰처럼 모자를 장시간 써야 하는 사람에겐 염증을 동반한 탈모가 흔하다. 모자 속에서 노폐물이 쌓이고 두피에 영양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탈모 방지를 위해서는 자주 모자를 벗어주는 것이 좋지만 직업이 직업인지라 모자를 꼭 착용해야 한다면 평소 청결에 유의한다. 머리를 감을 때는 손끝으로 두피를 눌러주면서 자극하는 간단한 두피 마사지를 한다. 두피 마사지는 모자 때문에 막혔던 혈액을 순환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신동아 2005년 10월호

2/2
강진수 강한피부과 원장, 대한피부과개원의협의회 홍보위원장
목록 닫기

직업을 알면 탈모 유형이 보인다

댓글 창 닫기

2022/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