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호

‘덕후’ 사진관

숲의 정기 술에 흐르다

시간이 빚은 선물, 약술 컬렉션

  • 사진·글 홍중식 기자

    free7402@donga.com

    입력2019-09-11 14: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 약술은 술이되 술이 아니다. 약이라 일컫지만 약도 아니다. 진귀한 약재와 잘 빚은 술, 만드는 이의 정성까지 한데 섞으면 투명한 유리병 안에 숲 기운이 깃든다. 산삼, 더덕, 목청, 말벌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든 약술의 멋을 들여다봤다.
    ※ 이 사진은 약술 컬렉터 강전희, 이병태 씨의 소장품을 촬영한 것입니다.

    1 중앙의 큰 유리병 4개는 왼쪽부터 각각 하수오, 황기, 도라지, 하수오를 넣은 약술이다. 주위 작은 병에는 산삼주가 담겨 있다.
    2 장수말벌을 함께 넣어 멋을 더한 산삼주.

    1 송근봉, 2 뿔영지버섯, 3 꼬리겨우살이, 4 붉은겨우살이, 5 동충하초, 6 하수오

    7 천마, 8 목청, 9 천문동을 넣은 약술.

    천마의 꽃대까지 함께 넣은 7번 천마주와 천문동 줄기가 눈꽃처럼 하얗게 변한 9번 천문동주가 특히 아름답다.



    1 산삼 뿌리가 뻗은 모양을 그대로 살린 산삼주.
    2 수령 40년 이상의 더덕으로 담근 산더덕주.
    3 장수말벌 300수를 넣어 담근 장수말벌주.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