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부록 | 2018 평창, 그리고 미래

올림픽으로 도시 재건 伊 4대 관광지로 부활

동계올림픽 개최지 현지취재-이탈리아 토리노

  • 토리노=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올림픽으로 도시 재건 伊 4대 관광지로 부활

2/3
올림픽으로 도시 재건 伊 4대 관광지로 부활

아이스하키경기장에서 콘서트장으로 변신한 팔라올림피코 내부(위). 토리노는 헤이즐넛초콜릿을 처음 개발한 유럽 초콜릿의 원조로 명성이 높다.

U2, 마돈나가 찾는 도시

“바로 여기가 U2가 공연한 곳이에요. 11월에는 마돈나 콘서트가 사흘간 열립니다.”(레이첼 벤코 팔라올림피코(Palaolimpico srl.) 마케팅 담당자)

석 달간의 미주 투어를 마치고 9월부터 유럽 투어에 나선 세계적 록그룹 U2가 택한 첫 번째 무대는 토리노였다. 지난 9월 4일과 5일, U2는 올림픽 때 아이스하키 경기장으로 신설된 팔라올림피코에서 무대에 섰다. 벤코 씨는 “1만5000명을 수용하는 관중석이 공연 내내 꽉 찼다”며 “관객들은 토리노뿐만 아니라 밀라노, 프랑스에서도 왔다”고 전했다.

토리노의 몇몇 올림픽 시설물은 올림픽이 끝난 지 10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활발하게 활용될 뿐만 아니라 토리노 관광산업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팔라올림피코다. 팔라올림피코는 올림픽이 끝난 뒤 아이스링크를 뜯어내고 콘서트, 전시회, 컨벤션 등의 용도로 개조됐다. 2007년부터 지금까지 360건 이상의 행사를 치렀고, 200만 명 이상이 다녀갔다.

2009년에는 글로벌 콘서트 기획회사 라이브 네이션(Live Nation)이 주요 주주로 참여, 대형 콘서트 유치에 적극 나섰다. 지난해에는 이탈리아 최대 여행사 알피투어(Alpitour)와 파트너십을 맺고(이에 따라 3년간 ‘팔라 알피투어(Pala Alpitour)’로 간판을 바꿔 단다), 주요 행사와 여행 산업 간의 시너지를 꾀하고 있다. 벤코 씨는 “시설물이 교통이 편리한 곳에 위치한 데다, 고객이 원하는 바를 어떻게든 실현해 주려는 노력 덕분에 고객이 나날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며칠 후에는 로비에서 웨딩박람회가 열린다고 했다. 로비 천장을 보니 콘서트장에 있을 법한 대형 조명시설이 설치돼 있었다.



피겨 및 쇼트트랙 경기장 팔라벨라도 아이스 스케이트장 및 각종 이벤트 행사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링고토 오발도 링고토 피에레(Lingotto Fiere)로 이름을 바꾸고 전시관, 쇼핑몰, 콘서트장 등 다목적 현대복합물로 이용된다.

올림픽으로 도시 재건 伊 4대 관광지로 부활

피아트 공장이 있었던 링고토는 올림픽을 계기로 쇼핑몰, 호텔,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등으로 개보수됐다.

토리노 북부의 알프스 산자락에 있는 스키 리조트를 찾는 관광객도 증가 추세다. 가장 인기 있는 리조트 마을인 세스테리에(Sestriere)를 찾는 겨울 관광객이 10만 명 가까이 된다고 한다. 세스테리에 인근에서 B·B(아침식사가 나오는 숙박시설)와 레스토랑을 경영하는 바바라 씨는 “겨울에는 스키, 여름에는 트레킹을 하러 오는 사람이 올림픽 이후에 늘었다”며 “외국 손님으로는 프랑스인이 가장 많고 최근에는 러시아와 폴란드에서 오는 사람도 많다”고 전했다.

하지만 모든 시설물이 사후 활용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은 아니다. 공모전을 통해 디자인을 선정하는 등 심혈을 기울인 올림픽 빌리지의 일부는 난민들에게 무단 점거됐고, 봅슬레이 등 설상경기 시설은 대부분 문을 닫았다. 카스텔라니 전 위원장은 “설상경기 시설을 제대로 활용하려면 국가의 정책적 노력이 필요한데, 이탈리아는 이 점에서는 그다지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 세계 어디든 설상경기 시설은 사후 활용도가 낮아 적자에 허덕인다”며 “4년마다 올림픽 개최 도시에 이런 시설을 새로 짓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올림픽이 토리노 지역 발전에 기여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올림픽으로 지역 발전을 완성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토리노는 잘 알고 있다. 유럽의 여타 도시와 마찬가지로 토리노 역시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제적 타격을 입었다.

이런 배경에서 토리노는 지금도 도시 재생 전략을 실천하고 있다. 현재 3차 전략(Torino′s third Strategic Plan)을 통해 2025년까지 29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1차 및 2차 전략을 올림픽 전후로 진행했다), 핵심은 토리노와 토리노를 둘러싼 38개 지방도시를 하나로 통합해 인구 150만 명 이상의 광역시로 만드는 일이다. 1차와 2차 전략이 토리노에만 집중됐다면, 앞으로는 그간 차별받은 주변 지역으로 ‘성장의 결실’을 나누겠다는 것. ‘전략의 토리노’ 사이먼 망길리 프로젝트·운영 책임자는 “이는 토리노가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도시로 한 단계 더 발돋움하는 데도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하며 이렇게 말했다.

새로운 정체성 모색

“올림픽을 통해 토리노는 ‘우리는 더 이상 피아트가 아니다’라는 자신감을 갖게 됐습니다. 이제 다음 질문은, ‘그러면 우리는 무엇이냐’ ‘우리는 무엇이 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관광도시가 그 하나가 될 수 있고, 토리노가 보유한 우수 대학과 기업을 바탕으로 하이엔드 테크놀로지 도시가 될 수도 있습니다. 토리노와 그 주변 지역이 함께 새로운 정체성을 찾아내고 공유하는 일, 그것이 올림픽 개최 10년을 맞는 토리노의 과제입니다.”

인터뷰 | 마르셀라 가스파르돈 토리노관광청 마케팅 책임자

“혼자서는 못 한다, ‘빅 패밀리’가 돼라”


올림픽으로 도시 재건 伊 4대 관광지로 부활
토리노관광청을 방문한 날, 마르셀라 가스파르돈 마케팅 책임자는 이튿날 일본 출장을 떠날 채비를 하느라 분주했다. 그는 “토리노에 오는 손님이 이탈리아와 유럽을 넘어 아시아로 확대되는 추세”라며 “10여 년 전만 해도 토리노는 인기 여행지가 아니었는데 격세지감이 있다”고 했다.

-관광업이 토리노 지역 발전에 기여하는가.

“당연하다. 호텔 등 숙박시설이 늘었고 식당, 상점, 택시 등 지역경제에 많은 보탬이 되고 있다. 각종 컨벤션과 콘서트, 문화행사를 많이 개최하려고 노력 중인데, 이러한 행사가 방문객을 늘리는 데 큰 도움이 된다.”

-토리노의 관광자원 개발 전략은.

“우선은 우리가 무엇을 가졌는지 하나씩 짚어보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들을 연결해 시너지를 내고자 한다. 토리노는 초콜릿이 유명하고 카페가 많다. 이런 요소를 연결해 매력적인 관광도시로 이미지 메이킹을 하려고 한다. 이는 정부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각 분야의 사람들을 참여시켜 빅 패밀리처럼 함께 노력해야 한다.”

-올림픽 이후 관광명소로 도약하고자 하는 강원도에 조언할 게 있다면.

“세계인들이 2주간 내내 지켜보기 때문에 올림픽은 매우 좋은 기회다. 세계인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지 심사숙고해야 한다. 강원도 인근의 관광자원과 어떻게 연계할지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


2/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올림픽으로 도시 재건 伊 4대 관광지로 부활

댓글 창 닫기

2019/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