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유림 기자의 How to start-up ③

“새로운 가치와 특별한 경험을 팝니다”

바닐라브리즈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새로운 가치와 특별한 경험을 팝니다”

1/2
“새로운 가치와 특별한 경험을 팝니다”
바닐라브리즈. 향긋한 바닐라(Vanilla)와 산들바람 브리즈(Breeze)가 만났다. 회사 이름치고는 참 산뜻하다. 뜻을 묻자 한다윗 대표가 머리를 긁적이며 답했다.

“사실 별 뜻 없어요. 그냥 저희 창업 멤버 한 명이 ‘나중에 카페를 열면 써먹어야지’ 하고 만들어놓은 이름인데, 그냥 예쁜 이름이라 저희가 먼저 썼어요.”

작명 과정만큼 종잡을 수 없는 회사다. 2년간 스마트폰 및 태블릿PC용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160여 개를 만들어 매출 20억원을 올렸으면서, 한 대표는 “우리 회사는 앱 개발사가 아니다”라고 못 박는다. 그렇다면 바닐라브리즈는 무엇을 판매하는 회사인가? 한 대표는 “우리 회사는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판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평상시 소비할 때는 인터넷 가격비교사이트를 뒤져보거나 여러 상품을 비교하면서 합리적으로 결정하지만, 놀이공원이나 여행 갈 때는 큰돈도 아끼지 않죠. 본래 사람들은 ‘특별한 경험’을 하는 데는 돈을 아끼지 않아요. 바닐라브리즈는 그렇게 사람들이 과거에 경험하지 못했던 특별한 경험을 팝니다. 앱뿐만 아니라 음악, 게임, 문화콘텐츠 등 다양한 형식이 가능하겠죠.”

한 대표의 경력은 매우 다채롭다.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그는 미국 야후 본사에 취직했다. 2000년 코카콜라 마케팅팀에서 일하다 2003년부터는 한 M·A부티크에서 부동산 자산평가사로 일했다. IT, 마케팅부터 부동산까지 다양한 경력을 쌓으면서 한 대표는 ‘IT 얼리어답터’로 블로그 활동을 꾸준히 했다. 2008년 애플의 아이폰이 등장하자 친구 2명과 “잘은 모르겠지만 재밌겠다”며 벤처를 창업했다.

“1년만 해보자” 10번째 ‘아이건 대박’

“지금이야 아이폰이 전세계적으로 얼마나 팔렸는지, 앱스토어를 통해 얼마나 수익을 얻을 수 있는지 정확한 데이터가 있지만 당시만 해도 이 앱스토어 시장이 확고한 비즈니스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한 확신도 없었어요. 정말 단순한 호기심에서 사업을 시작한 거죠.”

창업 당시 미국발 글로벌 경제위기로 주식시장이 요동치면서 한 대표가 가지고 있던 펀드도 반 토막 났다. 동업자 3명이 겨우 최소한의 자본금을 만들어 선배의 홍익대 사무실 한편에 자리를 폈다. “딱 1년만 해보자”는 마음이었다.

창업 이후 바닐라브리즈는 매달 한 개씩 앱을 출시했다. 첫달 출시한 앱 매출은 381달러(약 42만원). 다음달에는 고작 100달러 늘었을 뿐이었다. 사람 수로 나눠봤자 교통비도 안 나왔다. 그렇게 아홉 달이 흘렀고, 열 달째 드디어 ‘대박’이 터졌다.

2009년 3월 아이폰 앱스토어에 출시된 ‘아이건(I-GUN)’은 아이폰의 동작 인식 기능을 활용한 게임 앱이다. 아이폰의 진동과 소리 덕에 총을 장전해 쏘는 것 같다. 총을 선택해 ‘다다다닥’ 총알을 발사하자 손끝에서 머리끝까지 왠지 모를 쾌감이 느껴진다.

‘아이건’은 출시 5일 만에 앱스토어 전체 랭킹 100위에 진입했고, 출시 1년 만에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600만 건이 넘는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특히 총문화가 발달한 서구권에서 인기가 폭발적이었다. 한 대표는 “아이건 수익 중 한국 수익은 3%에 불과하고 미국, 영국, 캐나다 등 3개국 매출이 75%에 달한다”고 말했다.

“누가 스마트폰으로 총싸움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겠어요. 뭔가 신선하고 독창적인 경험을 하는 순간 소비자는 즐거워하면서 기꺼이 지갑을 여는 겁니다.”

바닐라브리즈가 지난해 선보인 앱 ‘클래식 뮤직 마스터 콜렉션(이하 클래식앱)’ 역시 큰 화제를 모았다. 바닐라브리즈는 저작권이 소멸된 클래식 음원 1000곡을 모아 하나의 앱에 담았다. 또한 클래식 입문자에게 도움이 될 음악가 정보도 포함했다. 애플 아이튠즈 뮤직스토어에서 판매하는 음원 1곡은 0.99달러. 1000곡을 모았으니 999.99달러(약 100만원)로 가격을 정했다. 그는 “처음 출시할 때는 100만원짜리 클래식앱을 사는 사람이 있을까 나도 궁금했다. 첫날 멕시코에서 3명이 앱을 구입했다”며 웃었다.
1/2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목록 닫기

“새로운 가치와 특별한 경험을 팝니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