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노래가 있는 풍경

시대를 노래하던 고행의 방랑자가 그리워

정태춘 ‘북한강에서’

  • 글 김동률·사진 권태균

시대를 노래하던 고행의 방랑자가 그리워

  • 누구보다 신념이 강했지만, 거칠게 드러내지 않은 사람. 그는 새벽 강변의 안개 낀 풍경에서 삶의 고단함을 생각했다. 도시인의 삶을, 중년 노동자의 인생을. 그러나 정태춘이 노래하던 그 북한강은 이제 없다. 카페, 러브호텔 같은 인공의 흔적이 강변을 뒤덮은 지 오래다. 그가, 그의 노래가 새삼 그립다.
시대를 노래하던 고행의 방랑자가 그리워
시대를 노래하던 고행의 방랑자가 그리워
시대를 노래하던 고행의 방랑자가 그리워
1, 2 ‘눈물에 옷자락이 젖어도 갈 길은 머나먼데….’ 노래 ‘서해에서’의 도입 부분이다. 정태춘은 이토록 서정적인 노래를 전경으로 복무하던 초병 시절 서해안에서 만들었다.

3 북한강변의 철로

4 북한강

신동아 2014년 2월 호

글 김동률·사진 권태균
목록 닫기

시대를 노래하던 고행의 방랑자가 그리워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