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초대 에세이

우리 문인 아호 주변 - 어째서 可山일까

우리 문인 아호 주변 - 어째서 可山일까

2/2
그건 그렇고, 東里의 근거는 무엇이었을까요. ‘삼국유사’ 열전에 나오는 백결(百結) 선생이 살던 동네 이름에서, 또 ‘논어’에 나오는 군자 동리자산(東里子産)의 이름에서 각각 연유했다고 하고, 씨는 이에다 덧붙여 놓았군요. 자기의 백씨께서 지어주셨다는 것. 신라천년의 고도(古都) 출신이라 자부한 씨이고 보면(미당은 신라천년의 폐도(廢都)라 했거니와) 고인(古人)의 이름이나 살던 동네에 연유한 東里가 마음에 들었을 뿐 아니라 그것이 실은 씨의 백씨의 지으심이라 함에 또 다른 모종의 무게를 놓고 있음이 드러나지요.

백씨인 데도 씨는 꼭 ‘범부(凡父) 선생’이라 적었지요. 만일 한글로 써야할 경우 씨는 반드시 ‘범보 선생’이라 적었지요. 父란, 사내 아름다울 ‘보’인 까닭. ‘용비어천가’를 배운 사람이면 누구나 아는 사실. 이 범보 선생의 족명은 기봉(基鳳), 호적명은 알지 못하나 저술 및 사회활동(국회의원)에서 사용된 이름은 정설(鼎卨). 해방공간의 저 좌우익의 소용돌이 속에서 문학가동맹과 맞선 우익단체인 전조선문필가협회의 명단 첫머리에 놓인 인물이 바로 김정설입니다. 그 외곽 단체인 청년문학가협회의 두목이 김동리였고.

이야기가 한참 무슨 포(浦)로 빠졌군요. 눈과 확 트인 들판이 좋아 한설야(韓雪野, 본명 병도)라 할 수도 있고, 또 무슨 곡절이 있어 임화(林和, 본명 인식), 김남천(金南天, 본명 효식)이라 할 수도 있겠지요. 김여수(金麗水, 본명 박팔양)라는 석자로 된 경우도 있습니다. 황순원씨처럼 본명으로 일관하는 경우도, 최재서 모양 석경우(石耕牛), 석조경조(石造耕造), 석조경인(石造耕人) 등 어느 쪽이 아호이고 또 창씨개명인지 모를 경우도 없지 않습니다. 저마다의 곡절과 사연이 깃들여 있음에 아호랄까 필명이 지닌 의의가 있겠지요.

그런 작가 및 작품을 좋아하는 독자인 우리의 처지에서 보면 본명뿐 아니라 아호의 유래나 그 곡절까지 안다면 한층 친근해지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아호만 알고, 그 아호의 곡절을 모르는 경우가 있다면 어떠할까요. 어리석은 우리 독자로서는 조금은 답답하지 않겠습니까. 작가 쪽이 평소 아무런 실마리도 남겨놓지 않은 경우도 있을지 모릅니다. 공부가 부족해서 그런 단서가 있는데도 찾지 못하는 경우도 있겠지요. 어느 쪽인지 잘 알지 못하나, 그런 사례의 하나로 可山을 들 수 있을까요.

‘메밀꽃 필 무렵’(1936)의 작가 이효석의 아호임은 모두가 아는 사실. ‘메밀꽃 필 무렵’을 쓴 다음해까지만 해도 씨에겐 아호가 없었지요(‘삼천리’, 1937. 1, p. 224). 이광수를 비롯, 중요 문사 29명을 대상으로 한 이 설문에서 이효석은 분명 아호 없음을 표나게 드러내놓고 있지 않겠습니까. 可山이란 아호는, 아마도 썼다면 그 후이겠지요. 매우 딱하게도 可山에 대한 씨 자신의 설명을 찾아내기 어렵군요. 자료 부족 탓인지, 씨가 아무런 단서도 남기지 않았는지는 모릅니다. 혹시 씨의 고향 근처의 산 이름일까요. 그곳에서 물어보아도 무슨 실마리가 없더군요. 혹시 씨가 좋아하는 외국 작가에 관련된 것일까요. 바이런의 ‘카인’에 심취해서 스스로 可人 또는 假人이라 한 소싯적 벽초 모양 말입니다.





작가론으로 고명한 유진오씨의 ‘작가 이효석’(‘국민문학’, 1942. 7, 일문)에서도 다만 ‘작가 이효석’ 또는 ‘氏는…’으로 일관되어 있습니다. 그렇기는 하나, 추도문의 성격을 띤 또 다른 글에서 유진오씨는 이렇게 써놓았군요. “지난 5월25일 날 새벽 可山 李孝石은 36세의 젊은 나이로 다채한 일생을 끝막았다”(‘마지막 날의 이효석’, 한글, ‘大東亞’, 1942. 7, p. 124)라고.

평소 이효석과 가장 친밀한 친우라 천하에 소문난, 또한 명석하고 정확하기로 소문난 유진오씨가 ‘可山’이라 해놓았던 것. 그러고 보면 可山이란 한층 궁금하지 않겠습니까.

신동아 2004년 1월호

2/2
목록 닫기

우리 문인 아호 주변 - 어째서 可山일까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