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추천도서

화학에서 인생을 배우다 外

  • 담당·구자홍 기자

화학에서 인생을 배우다 外

2/4
저자가 말하는 ‘내 책은…’

아이패드 혁명 _ 예병일 등 지음, 도서출판 예인, 304쪽, 1만5000원

화학에서 인생을 배우다 外
‘변화’라는 단어를 좋아한다. 가슴 떨림이 있기 때문이다. 변화는 ‘기회’의 다른 말이기도 하고, ‘위기’를 의미하기도 한다. 그래서 설렘을 주는 단어다.

내가 아이패드에 주목한 이유도 바로 이 ‘변화’에 있다. 아이패드로 대표되는 ‘태블릿PC’가 가져올 라이프스타일과 비즈니스의 변화. 이 변화에 대한 관심이 내가 이 책을 쓴 이유다. 2010년 1월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아이패드라는 새로운 기기(Device)를 선보였다. 그리고 4월 시판과 함께 미국 일본 등에서 ‘아이패드 열풍’이 불었다.

아이패드는 과거의 다른 미디어들에 비해 ‘종합적’이다. ‘모바일 시대’에 맞는 ‘모든 연령층’을 위한 ‘콘텐츠 허브(Hub) 미디어’. 내가 생각하는 아이패드의 모습이고, 내가 아이패드에 주목하는 이유다.



이 책은 좁게는 아이패드에 대해, 좀 더 넓게는 아이패드와 그에 대항해 경쟁적으로 출시되고 있는 터치형 태블릿 PC에 대해, 그리고 더욱 넓게는 스마트폰과 터치형 태블릿 PC를 통한 콘텐츠와 소프트웨어가 통합된 모바일 비즈니스 생태계(ecosystem)에 대한 이야기다.

아이패드는 무엇보다 사용하기가 쉽다. 계속 쏟아져 나오는 앱을 통해 이미 미국인들은 편안하게 소파에 기대어 아이패드로 인터넷을 서핑하며 신문과 잡지를 읽고, 뉴스나 드라마, 영화를 시청한다. 쇼핑을 즐기거나 책을 구입해 읽고 음악과 동영상도 시청한다. 라디오를 청취하거나 게임을 즐기기도 하며 지도를 보고 사진액자로 쓰기도 한다. 피아노 같은 악기를 연주하기도 하고 화가처럼 그림을 그린다. 아이패드는 모든 콘텐츠가 담기는 ‘허브 미디어’가 되어가고 있다.

사람들이 열광한다는 것은 ‘큰 시장’이 열린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이미 미국에서는 기업들이 새롭게 열리는 커다란 시장을 놓치지 않기 위해 경쟁에 나서고 있다. 아이패드발(發) 비즈니스 혁명의 시작이다. 통신, 출판, 신문, 방송, 광고, 교육, 게임, 음악, 패션 등 대부분의 업계가 기회를 잡기 위해, 그리고 생존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 책은 아이패드발 라이프스타일 혁명, 그리고 그에 따른 비즈니스 혁명에 대한 이야기다. 신문과 잡지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전자책은 종이책을 대체할 것인가. TV, 데스크톱 컴퓨터, 노트북 컴퓨터, 게임기의 미래는 무엇인가. 지상파 방송사나 케이블 TV업체들은 애플이나 구글의 스마트 TV에 광고시장을 대부분 빼앗길 것인가. 방송 서비스는 어떤 모습으로 변화할까. 기업들이 아이패드 같은 모바일 단말기를 활용해 어떤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까. 나는 이런 질문에 대해 생각해보고 싶었다. 미디어가 바꾸는 라이프스타일의 문제이고, 비즈니스 패러다임의 변화에 관한 문제이며, 한국경제의 미래 문제이고, 결국은 개별 기업, 그리고 직장인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예병일│플루토미디어 대표, ‘예병일의 경제노트’ 대표│

New Books

슈퍼퓨전 _ 재커리 캐러벨 지음, 송연수 옮김

화학에서 인생을 배우다 外
2008년말 한국의 대중(對中) 수출액은 820억달러, 대미 수출액은 550억달러로 한국의 전체 수출액 가운데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23%, EU가 17%, 미국이 15%였다. 미국과 중국을 합하면 전체 수출액의 40%에 육박한다. 수출로 먹고사는 한국에 중국과 미국 두 강대국의 관계 변화는 큰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중국 경제의 급부상은 한국에 기회가 되고 있지만, 자칫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될 수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특히 중국과 미국 두 초강대국의 관계가 재정립되면 한반도의 안보환경이 크게 변화할 것이란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지금까지 미국의 안보우산이라는 고정관념에 균열이 생기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두 강대국이 슈퍼퓨전을 통해 한반도 당사자들을 배제한 상태에서 자신들끼리 빅딜을 한다면? 컬처앤스토리, 392쪽, 2만원

기후전쟁 _ 하랄트 벨처 지음, 윤종석 옮김

화학에서 인생을 배우다 外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지구온난화는 작물 재배 가능 지역과 인간의 거주 가능 지역을 변화시키고 사막화를 촉진하며, 식수 부족과 홍수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그렇지만 기후 재앙의 가장 큰 원인 제공자인 서유럽이나 북미 선진 산업국들은 이 같은 변화를 가장 적게 겪고 있다. 오히려 가난한 나라들이 극심한 고통에 직면해 있다. 이 때문에 기후변화에 대처할 능력이 없는 가난한 나라들에서는 이미 기후전쟁이 발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환경 변화와 생존 경쟁으로 인한 폭력 때문에 고향을 등진 환경난민의 숫자는 이미 2억5000만명을 웃돌고 있다. 2050년이 되면 현재의 10배에 달하는 25억명의 난민이 발생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렇게 되면 기존의 국제관계는 와해되고 상대적으로 기후변화의 영향을 적게 받았던 선진 산업국도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영림카디널, 424쪽, 1만7000원

위안화 파워 _ 쑨자오둥 지음, 차혜정 옮김

화학에서 인생을 배우다 外
2008년 미국의 서브프라임 위기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발하자, 많은 국가가 국제통화에 큰 관심을 갖게 됐다. 특히 지금까지 세계 제1의 통화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미국의 달러화의 안정성에 대해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다. 중국 정부는 자국 화폐인 위안화의 국제화에 대해 높은 관심과 강렬한 의지를 표명하기 시작했다. 저자는 중국 위안화가 달러와 유로의 뒤를 이어 새로운 국제화폐로 등극할 것이며, 국제통화체제는 앞으로 위안화 시대를 맞이할 것이라 주장한다. 그러나 아직 통화 국제화를 위한 중국의 경제여건은 충분히 마련되지 못했다. 제조업 분야는 ‘세계의 시장’이라 불릴 만큼 성장했지만 자본시장은 덜 성숙했고, 자본개방도 완전히 이루어지지 않았다. 따라서 위안화 국제화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질 일이 아니라 장기적, 점진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체계적 작업이다. 씽크뱅크, 328쪽, 1만8000원

2/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화학에서 인생을 배우다 外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