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재테크

은퇴 후를 위한 자산 운용 성공술

유동자산 확보는 기본, 연금저축·변액보험 집중 투자

  • 최호열| 동아일보 출판국 전략기획팀 기자 honeypapa@donga.com

은퇴 후를 위한 자산 운용 성공술

2/4
시기별 노후 생활비 예측

은퇴 후를 위한 자산 운용 성공술

부동산은 유동성이 부족하기 때문에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줄이고, 이를 금융자산으로 전환하는 것이 좋다.

은퇴설계는 단순히 돈을 많이 모으는 것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후반 인생을 좌우할 리스크 요인들을 충분히 파악하고, 그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인 자산관리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다.

미래에셋 은퇴교육센터 김동엽 센터장은 “체계적으로 노후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은퇴 이후의 시기별 예상 노후 생활비를 따져보고, 그에 맞춰 저축 목표를 세우는 방법이 효과적”이라고 말한다.

먼저, 노후에 필요한 예상 생활비를 추정한다. 여기서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 등 이미 가입한 연금 상품과 축적된 저축액을 통해 얻게 될 수입액을 차감한다. 노후 수입액은 국민연금 수급 시기, 기존에 가입한 연금 지급 방법에 따라 은퇴 초기(55~63세), 중기(63~75세), 후기(75세 이후)마다 다르므로 꼼꼼하게 계산해야 한다. 노후 예상 생활비에서 노후 수입액을 뺀 차액이 앞으로 은퇴할 때까지 준비해야 할 목표금액이 된다. 노후생활 비용은 부부가 모두 사망할 때까지의 생활비, 부부 의료비(간병비 포함), 취미생활비 등 기타 비용으로 구성된다.

신한은행 PB고객부 한상언 팀장은 “은퇴설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은퇴시기를 최대한 늦추기 위한 노력”이라고 조언했다. 은퇴시기를 늦춘다는 것은 단순히 다니던 직장에서 정년을 늦추는 게 아니라 노후에도 경제활동을 지속하는 것이다. 회사에는 정년이 있지만 경제활동에는 정년이 없다. 퇴사나 공식적 은퇴 이후에도 또 다른 방식의 경제활동을 이어갈 수 있다.



은퇴시기를 늦추는 만큼 노후를 준비하는 시간은 늘어나고 노후 기간이 줄어든다. 예를 들어 55세 정년퇴직을 할 때 은퇴자금으로 1억원이 있다고 하자. 월 100만원씩 10년을 채 쓸 수 없는 돈이다. 그러나 정년퇴직 후 10년 동안 경제활동하면서 그 돈을 연 7% 복리로 투자하면 노후자금이 두 배 가까운 1억9670만원으로 늘어난다. 훨씬 더 안정적인 노후를 맞이할 수 있게 된다.

한상언 팀장은 “은퇴시기를 늦추려면 사전에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 주변을 살펴보면 은퇴 후 두 번째 경제활동을 염두에 두고 미리 준비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의 차이가 매우 크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미리 준비한 사람일수록 더 많은, 양질의 선택 기회를 얻게 된다”고 강조했다.

부동산 줄이고, 건강보험 꼭 가입

은퇴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자산운용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곽병훈 차장은 “노후 소득원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좋다”며 “특히 부동산은 유동성이 부족하기 때문에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줄이고, 이를 금융자산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미래에셋 퇴직연구소가 수도권에 거주하는 베이비부머 세대 500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가구당 총 보유자산은 5억4000만원 정도였다. 여기에서 평균 부채액 6000만원을 뺀 순자산은 4억8000만원. 그런데 거주용 부동산의 평가액이 4억6000만원으로, 이를 뺀 금융자산은 2000만원에 불과했다. 30년 넘게 예상되는 노후의 생활비를 충당하기엔 턱없이 적은 금액이다.

2009년 한국은행이 발표한 자금순환 통계를 봐도 우리나라 국민의 자산구성비는 부동산 80%, 채권 15%, 주식 5%로 이뤄졌다. 곽병훈 차장은 “바람직한 은퇴자산의 구성비는 부동산 30%, 금융자산 70%이며, 금융자산은 또다시 주식, 채권, 연금, 보험, 현금 자산으로 나눠 투자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부동산이 과거 많은 수익을 가져다주었지만 앞으로는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게 경제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그렇다고 무조건 집 없이 전세를 살라는 이야기는 아니다. 노후대책으로 거주용 주택을 보유하는 것은 유리하다. 부부 모두 만 60세가 넘고, 시가 9억원을 넘지 않는 거주용 주택은 주택연금을 활용할 수 있다. 주택연금은 주택을 이용해 적절한 노후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주거안정성을 보장받을 수 있는 일석이조 상품이다.

2/4
최호열| 동아일보 출판국 전략기획팀 기자 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은퇴 후를 위한 자산 운용 성공술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