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별에서 온 회계학’ 펴낸 권세호 경제평론가

“‘회계 어렵다’는 국민의 선입견 깨고 싶다”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별에서 온 회계학’ 펴낸 권세호 경제평론가

10월 22일 동아일보 충정로사옥에서 저서 ‘별에서 온 회계학’을 소개하고 있는 권세호 경제평론가. [박해윤 기자]

10월 22일 동아일보 충정로사옥에서 저서 ‘별에서 온 회계학’을 소개하고 있는 권세호 경제평론가. [박해윤 기자]

포털 사이트에서 ‘회계원리’를 검색하면 수험서와 학원 정보가 봇물처럼 쏟아진다. 취업 관련 인터넷 카페에는 ‘회계 공부법 알려 달라’는 글이 넘친다. 회계는 난공불락의 철옹성 같다. 이 와중에 권세호(51) 경제평론가가 교양서 ‘별에서 온 회계학’을 출간했다. 

-왜 회계학이 별에서 왔나? 

“경영학과에 입학하고 나니 회계원리가 너무 어려워 부기(簿記)를 다시 공부했다. 그런데 큰 그림을 못 본 채 ‘장님 코끼리 만지는 식’으로 공부하니 길을 헤맸다. 그래서 내린 결론이 우주에서 내려다보듯 회계학도 높게 조망하자는 것이었다. 우주에서 지구를 보면 아시아와 한반도, 서울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회계학도 마찬가지다.” 

-가독성 있게 구성된 형식이 인상 깊었다. 

“목차를 회계에 대한 육하원칙 질문으로 구성했다. 형식은 카카오톡으로 수업하는 방식을 택했다. 중간 중간 영화 ‘쇼생크탈출’, 소설 ‘베니스의 개성상인’, 경제서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 등을 활용했다. 신입사원 시절 회계 원가시스템을 개선한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 스토리도 담았다. 이 전 부회장에게 직접 들은 얘기라 독자들이 흥미롭게 읽을 것이다.” 

-사람들은 기업인만 회계를 익혀두면 된다고 생각하는데? 

“어느 직종이건 관리직에 오르면 회계 마인드를 갖춰야 한다. 회계는 경제적 의사결정을 하는 데 있어 가장 기초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동시에 그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권 평론가는 고려대 경영학과 학‧석사를 거쳐 미국 미시간대 MBA 과정을 졸업했다. 한국과 미국에서 모두 공인회계사 자격증을 취득했고, 세무사로도 활동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외이사‧감사위원장, 한국재정정보원 감사 등을 역임했고 지금은 기획재정부 규제심의위원으로 일한다. 공적 영역에서 활동하다보니 관심사가 정책에까지 닿았다. 



“기업이 부채를 통해 투자할 때는 생산성‧수익성을 고려해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 정부도 확장재정을 하려면 재정지출 대상에 투자타당성이 있는지 살펴야 한다. 국민들이 회계를 공부하면 거시경제에서 재원이 소요되는 과정에 문제의식을 갖출 수 있다.” 

경제전문방송 진행자이기도 한 권 평론가는 ‘J노믹스’에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회계학의 관점에서 소비심리를 키우는 방법은 소득공제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다. 최저임금을 올릴 때 재료비‧경비 등에 대한 공제 폭도 함께 넓혔으면 기업 회계가 균형을 갖추지 않았겠나. 이런 준비 없이 소득주도성장을 밀어붙이니 시장에서 반작용이 나타났다”고 꼬집었다.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인 권 평론가는 내년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 지역구에 도전장을 냈다. 정치인들은 선거를 앞뒀을 때 보통 자서전 류의 책을 낸다. 권 평론가는 왜 회계 서적을 냈을까. 

“전문성을 살린 책을 내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회계가 어렵다는 국민들의 선입견을 깨고 싶었다.”




신동아 2019년 11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별에서 온 회계학’ 펴낸 권세호 경제평론가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