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대 리포트

‘위기 맞은 서울미래유산’ 청계천 헌책방

“한 시간에 한 명만 책 구매”

  • 신유경 고려대 언어학과 4학년 france126@naver.com

‘위기 맞은 서울미래유산’ 청계천 헌책방

  • ● 100곳에서 18곳으로 줄고 발길도 끊겨
    ● 서점 주인 “가게 내놨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 문을 닫은 헌책방도 보인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 문을 닫은 헌책방도 보인다.

9월 늦은 오후 서울 중구 평화시장 부근 청계천 헌책방 거리. 낡은 책을 파는 책방 열한 곳이 길게 늘어서 있다. 동대문 종합시장과 평화시장을 찾는 사람들이 이곳을 오가긴 했지만, 책방 안으로 들어가는 이는 드물었다. 두 시간 동안 헌책방에 관심을 보인 사람은 열두어 명에 그쳤다. 실제로 책을 구매한 사람은 단 한 명. 

서울시가 지정한 ‘서울미래유산’인 청계천 헌책방 거리가 위기를 맞고 있다. ‘서울미래유산’은 서울의 근현대 문화유산 중에서 미래 세대에게 전할 만한 가치가 있는 유·무형의 것들을 일컫는다. 그러나 이 상태라면 청계천 헌책방 거리를 미래에 물려주는 일은 쉽지 않아 보인다.


“아직 개시도 못 해”

52년째 청계천에서 책방을 운영하고 있다는 M 서점의 S씨는 “아직 개시도 못 했다. 어제 한 명, 그제 두 명이 와서 1만5000원어치 책을 사간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S씨는 이어 “몇 달 전 옆 책방이 없어지고 양말 가게가 들어왔다. 나도 가게를 내놨다”라고 전했다. 30여 년 동안 이곳에서 K 서점을 지켜온 H씨도 “2~3년 내로 대여섯 군데가 사라진다. 손님은 일주일에 손에 꼽을 정도”라고 말했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는 한때 100여 곳의 책방이 들어섰을 정도로 융성했다. 하지만 지금은 수가 급격히 감소해 15~18곳만이 명맥을 잇는다. 이마저도 찾는 이가 현저히 줄어들면서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같은 헌책방 거리이지만 일본의 진보초 고서점 거리가 관광 명소로 주목받는 현상과 대조적이다. 

필자가 둘러본 청계천 헌책방 가게들은 ‘굴방’ 같았다. 획일적인 공간에 책이 빼곡하게 쌓여 있어 간판 없이는 서로 구별할 수 없었다. 옛 느낌을 재해석해 카페처럼 공간을 꾸민 부산 보수동 헌책방 골목과는 판이하다. 성경과 같은 기독교 서적만을 취급하는 곳 외에는 진보초 고서점 거리처럼 전문화된 분야의 헌책만 취급하는 가게도 찾기 어려웠다. 



그러나 서울시가 헌책방 상인들과 연계해 운영하는 대형 헌책방 ‘서울책보고’는 인기를 끈다. 헌책들을 감각적으로 진열해놓은 ‘서울책보고’는 많은 시민이 찾고 있다. 평소 헌책방 방문이 취미라는 손진 씨는 “청계천 헌책방 거리에는 잘 안 간다”고 말했다. 반면 빈티지한 개성을 살린 ‘서울책보고’는 헌책방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절판된 책 구하는 묘미”

만화책, 판타지물, 약초, 토정비결 등 방대한 분야를 아우르는 청계천 헌책방.

만화책, 판타지물, 약초, 토정비결 등 방대한 분야를 아우르는 청계천 헌책방.

청계천 헌책방 거리는 나름의 가치를 갖고 있다. 일반 서점에서는 보기 힘든 책을 비치한 책방들이 한곳에 모여 있기 때문이다. 이곳을 들른 현만수 씨는 “헌책방에선 절판된 신간 등 구하기 힘든 자료를 얻는 보물찾기 같은 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고객 손모 씨도 “서울의 대표적 헌책방 거리인 청계천 헌책방 거리가 지금의 어려움을 딛고 보존되면 좋겠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는 옛 느낌을 간직한 공간이다. 헌책방 바깥까지 쌓인 오래된 책들은 1970~1980년대 신학기 책을 사러 온 사람들로 붐비던 공간의 흔적을 보여준다.




신동아 2019년 11월호

신유경 고려대 언어학과 4학년 france126@naver.com
목록 닫기

‘위기 맞은 서울미래유산’ 청계천 헌책방

댓글 창 닫기

2019/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