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8월호

[단독] 유동규 “이재명, 김만배는 공동운명체”

가족 지켜달라는 마지막 부탁도 지켜주지 않은 이재명의 사람들

  • reporterImage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입력2023-07-20 14:38:1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지호영 기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지호영 기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7월 6일 ‘신동아’와 인터뷰에서 격정을 토로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동시에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의 핵심 증인이다. 2021년 10월 3일 구속기소 된 그는 1년 여간 입을 열지 않았으나 지난해 10월부터 “이 대표가 대장동 개발업자들의 수익에 대해 알고 있었다”며 폭로를 시작했다.

    유 전 본부장이 폭로에 나선 이유는 배신감 때문이다.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와 그 측근들에게 버리는 돌이 되면서까지 부탁한 것은 단 한 가지”라며 “가족을 지켜달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20일 검찰은 그와 사실혼 관계인 A씨를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기소했다. 주요 증거인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숨겼다는 것. 법원은 올해 1월 A씨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형을 선고했다.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가 대장동 개발업자들의 수익에 대해 모를 리가 없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이 대표에게 직접 (대장동 개발로 인한 민간업자의 수익규모에 대해) 보고했다”며 “(이 보고를 들은 이 대표가) '걔들이 얼마를 먹든지 우리(성남시)와는 상관이 없다'고 답했다“고 주장했다.

    *인터뷰 전문은 7월 20일 발간된 신동아 8월호에 실렸습니다. 영상은 https://youtu.be/m_sikpR5Zic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준 기자

    박세준 기자

    1989년 서울 출생. 2016년부터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4년 간 주간동아팀에서 세대 갈등, 젠더 갈등, 노동, 환경, IT, 스타트업,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20년 7월부터는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들에 가장 가까운 80년대 생으로 청년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교회, 강원 원주 태장동에 새 성전 건립

    [영상] “신당 합류는 무책임한 일… 이준석과 의리보다 도리 택해”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