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대장동 최초 고발자 남평오 “이재명 득세 이후 민주당, 집단 인지부조화 빠져” [+영상]

“대장동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

  • reporterImage

    이현준 기자

    mrfair30@donga.com

    입력2024-01-09 17:11:39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상] 대장동 최초 고발자 남평오⓵



    [+영상] 대장동 최초 고발자 남평오⓶



    5일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이 서울 서대문구 동아일보 충정로사옥에서 ‘신동아’와 인터뷰하고 있다. [조영철 기자]

    5일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이 서울 서대문구 동아일보 충정로사옥에서 ‘신동아’와 인터뷰하고 있다. [조영철 기자]

    “‘대장동 게이트’는 토지 비리를 통해 1조 원 가까운 돈을 몰아준 희대의 사기극이다. 그런데 현재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의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은 불의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를 구속한 검찰은 정의롭다고 말한다. 이른바 ‘개딸’로 인한 팬덤 정치 때문이다. ‘집단 광란’까진 아니어도 ‘인지 부조화’는 분명히 있다.”

    5일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은 ‘신동아’와 인터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남 전 실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 최초 고발자다.

    그는 지난해 12월 27일 서울 여의도 이낙연계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초 제보자가 자신”이라며 “2021년 8월 20대 대선 후보 민주당 경선 진행 당시 언론에 대장동 의혹 관련 사실을 알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남 전 실장은 “모든 증거가 이재명 대표를 가리킨다.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 대표”라며 “관련 사업은 이재명 대표의 결재 아래 이뤄졌다. 그리고 그는 원래 부동산에 관심이 많았던 사람이다. ‘나는 모른다’고 말한다면 스스로를 속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장동 게이트로 인해 대선에서 패배했음에도 민주당은 반성하는 모습이 없다”며 “대장동 게이트가 불거진 이래 2년 4개월간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볼모’로 전락해 한국 사회의 암흑기를 만드는 정당이 돼버렸다”고 덧붙였다.

    고발이 ‘해당(害黨) 행위’라는 비판에 대해선 “민주당은 당연히 국민의힘보다는 도덕적으로 우위에 있어야 한다”며 “도덕과 양심을 잃어버린 게 잘못이지, 잘못을 고발한 것에 책임을 묻는 것은 정당으로서의 기능을 잃어버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른바 ‘이낙연 신당’에 대해선 “계획보단 늦어졌지만 반드시 창당할 것”이라며 “개딸이 이재명 대표를 우상처럼 떠받드는 현재 민주당은 ‘민주당다움’을 잃었다.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5일 “신당 창당은 민주주의에 대한 반역”이라고 비판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서도 “박 전 원장의 그런 말이야말로 역사를 왜곡하고 국민을 배반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을 범죄집단으로 만들어가며 하는 통합이라면 우리 사회의 전진을 가로막을 뿐이다. 이를 모른다면 정치를 하지 말아야 할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80세 넘어 정치는 하고 싶은데, 기회가 없으니 이낙연 전 대표를 공격해 이익을 얻으려는 노욕(老慾)”이라며 “그의 요즘 언행은 도를 넘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그렇게 정치를 가르쳤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남 전 실장은 “4월 총선에서 ‘이낙연 신당’ 후보로 서울 강서갑에 출마하겠다”면서 “마치 스탈린과 나치가 싸우고 있는 듯한 양당의 행태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서갑 현역 의원인 강선우 민주당 의원과의 대결에 대해선 “강 의원은 이재명 대표의 입 역할이나 하며 자신의 생각이 없는 사람”이라며 “민주당원에겐 인기가 있을지 모르지만 총선은 민심의 시간이니 내가 유리하리라 본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남 전 실장과의 대담 영상은 유튜브 채널 ‘매거진동아’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인터뷰 기사 전문은 18일 발간되는 신동아 2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현준 기자

    이현준 기자

    대학에서 보건학과 영문학을 전공하고 2020년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했습니다. 여성동아를 거쳐 신동아로 왔습니다. 정치, 사회, 경제 전반에 걸쳐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 관심이 많습니다. 설령 많은 사람이 읽지 않더라도 누군가에겐 가치 있는 기사를 쓰길 원합니다. 펜의 무게가 주는 책임감을 잊지 않고 옳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문화·예술계 대표해서 표현의 자유 ‘입틀막’ 정부와 싸우겠다”

    [영상] 김용태 “이재명, ‘야당 존중’ 원한다면 尹부터 존중해야”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