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민병욱·박수룡의 화필기행 붓 따라 길 따라

가을, 속살 감춘 봉우리마다 타는 그리움 금강산

  • 글: 민병욱 그림:박수룡

가을, 속살 감춘 봉우리마다 타는 그리움 금강산

2/2
가을, 속살 감춘 봉우리마다 타는 그리움 금강산

▲ 멀리서 본 동해선 복구현장은 삼국시대 전쟁터의 진(陣) 같다

하산 길에 `조선 3대 명폭'의 하나인 구룡폭포에 이른다. 골을 들었다 놓는 듯한 뇌성과 함께 수억의 진주 비단과 구슬을 쏟아 붓는 물기둥이 장관이다. 상팔담의 여성적 마력에 홀린 눈에 웅장 장쾌한 남성이 근육을 불퉁이며 홀리는 형국이다. ”소리를 뒤쫓아 몸뚱이가 나온다!”던 옛 시인의 찬탄에 수긍하며 뒤돌아서려는데 가는 이 잡지 않겠다는 듯 폭포는 더욱 세차게 기승을 부리며 쏟아진다.

불과 다섯 시간 산행만으로 주술에 걸린 듯 멍한 상태에 빠진 건 기자만일까. 산을 내려와 마음 둘 데 없어 멀리 금강산 주봉인 비로봉을 넋 놓고 바라보는데 안내원들은”힘들여 왔으니 평양 모란봉 교예단의 교예를 꼭 봐야한다”고 채근한다. 어차피 다른 코스 탐승이 불가능해 공연장에 들어섰는데, 어럽쇼, 그 감흥도 만만치 않다.

한복 미인이 북측 특유의 가성으로 교예단원들을 `공훈배우'니`인민배우'니 하고 소개할 때만해도 객석 반응은 밋밋했다. 그러나 세 사람이 숨가쁘게 던지는 접시를 한 사람이 받아 챙기는 공연이 여러 차례 실패하고 끝내 다음 공연으로 넘어가면서부터 객석도 후끈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널뛰기 재주부리기와 그네 타기 순서에 들어가자 비명과 타성이 교차돼 흘러나왔다. 봄ㆍ가을ㆍ겨울 산을 배경으로 때론 백조처럼, 또 때론 표범처롬 율동하는 배우들을 보면서 자연의 아름다움 못지 않은 인체의 아름다움을 새삼 깨닫는다. 자연이 빚은 최고의 경치를 산에서 보았으니 인간이 만드는 최고의 경지도 보아달라는 자부가 거기에 있었다.

금강산 자락에 밤이 내렸다. 공연장에서 온천장으로 이동하며 문득 하늘을 보니 깨알처럼 박힌 별이 금세라도 쏟아질 듯 반짝인다. 온정리를 둘러싼 수정봉ㆍ관음연봉의 거대한 실루엣은 시시각각 컴컴한 어둠에 묻혀간다. 갑자기 몰려드는 정적, 그리고 어둠 앞에서 자연과 사람은 다시 내일을 준비한다.



이튿날, 삼일포에서

가을, 속살 감춘 봉우리마다 타는 그리움 금강산

▲ 봉래대에 올라 삼일포를 굽어보면 신선이라도 된 듯 절로 흥이 인다

온정리를 벗어나 막 삼일포 쪽으로 내려가는 길목에 `금강산 청년' 역사(驛舍)가 있다.6ㆍ25전쟁 때 전파(全破)된 옛 외금강역을 청년들이 짧은 시간에 복구했대서 금강산 청년역이란 이름이 붙었다. 거기서 약 15분을 달려 왼쪽 삼일포로 들지 않고 조금 더 내려가면 교각만 남은 철교가 나타난다. 바로 옆 평양에는 온통 붉은 기가 나부낀다. 남측 관광객은 접근할 수 없는 동해북부선 복구현장이다. `위대한 000'으로 시작하는 구호를 글자 한 개 씩 31개의 대형 간판으로 만들어 들에 가득 세워놓았다. 희뜩희뜩한 간판과 막사, 붉은 기, 그리고 옹기종기 모여있는 사람들을 먼발치서 보니 삼국시대 전쟁터의 진(陣)같은 느낌이 든다.

삼일포는 외금강과는 또 다른 마력을 지녔다. 강릉 경포대, 양양 낙산사 등과 함께 관동8경으로 유명한 절경답게 산과 호수와 섬,나무와 바위의 조화가 일품이다. 비로봉ㆍ옥녀봉에서 동쪽으로 밀려 내려오는 외금강과 고성평야, 그리고 동해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전망도 출중해 삼일포를 내려보는 봉래대 위에 서면 신선이라도 된 듯 흥이 절로 인다.

호수 가운데 섬과 정자, 연꽃 모양 누각과 차곡차곡 포개진 너럭바위 등을 느긋이 보며 걷다보니 어느새 해가 중천에 떴다. 이름 모를 들꽃이 예뻐 고개를 숙이다보니 가슴에 단 패찰이 흔들린다. 북측이 발부한 금강산 관광증이다. 사진 바로 옆에는 입국 허가 도장이 선명히 찍혀 있다.

그렇지, 허가받아야만 오는 땅이이었지. 문득 그리움이 세차게 밀려든다. 삼일포로 불어오는 바닷바람을 등에 업고 외금강 봉우리들을 눈에 넣을 듯 쳐다보며 그 이름을 나직이 외워본다. 남측 관광객들은 한 장면이라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느라 정신이 없다.



신동아 2002년 11월호

2/2
글: 민병욱 그림:박수룡
목록 닫기

가을, 속살 감춘 봉우리마다 타는 그리움 금강산

댓글 창 닫기

2019/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