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자제 전면실시 10년 특별 기획

대구·전북·강원 3대 낙후지역 시·도지사 격정 토로 “우리도 좀 살자!”

대구·전북·강원 3대 낙후지역 시·도지사 격정 토로 “우리도 좀 살자!”

대구·전북·강원 3대 낙후지역 시·도지사 격정 토로 “우리도 좀 살자!”
‘신동아’는 지자제 전면실시 10년을 맞아 대구광역시, 전북도, 강원도 단체장을 연쇄 인터뷰했다. 지난해 12월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역내총생산(GRDP)으로 본 지역경제의 현황 및 주요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대구의 2002년 1인당 GRDP는 전국 16개 광역시·도 가운데 꼴찌(6402달러), 전북은 12위(7752달러), 강원은 13위(7687달러)에 머물렀다(1위는 2만1480달러의 울산으로, 전국 평균치인 9793달러의 2배를 웃돌았다). 2004년 기준 재정자립도에선 16개 광역시·도 중 강원과 전북이 각각 14, 15위를 기록했다. 또한 1986년부터 2002년까지의 경제성장률 전국평균이 7.4%인 데 비해 강원은 4.2%, 전북은 4.4%로 최하위권을 형성했다.

대구의 경우 지역경기를 선도하던 주택·건설업체들이 외환위기 직후부터 지금껏 꼬리를 물고 도산한데다 최근엔 13년 만에 처음으로 인구마저 감소해 가히 ‘신(新)낙후지’로 불릴 만하다. 전북은 새만금사업 및 부안 원전수거물관리센터 유치의 공전(空轉), 2014년 동계올림픽 국내 후보지 탈락 등 잇단 악재로 사기가 저하돼 있다. 강원도 역시 관광산업을 제외하곤 경기침체를 극복할 만한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여건이 열악한 3개 시·도의 지역경제 현실, 민심, 정부와 정치권에 거는 기대 등을 들어봤다.

신동아 2005년 3월 호

목록 닫기

대구·전북·강원 3대 낙후지역 시·도지사 격정 토로 “우리도 좀 살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