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World Report

남태평양의 신비, 마르키즈 섬 축제

자연에 스며든 인간, 그들이 창조하는 천연 미학

  • 사진·GAMMA

남태평양의 신비, 마르키즈 섬 축제

1/3
  • 끝 모를 바다, 하늘 턱밑까지 치솟은 바위산. 남태평양의 마르키즈 제도는 문명의 침입을 거부하는 거대한 요새의 형상을 하고 있다. 고갱을 매료시킨 타이티에서 북동쪽으로 약 1200㎞ 떨어진 이곳에선 4년에 한 번 성대한 축제가 열린다. 풍작을 기원하고, 부족장 일가의 대소사를 기념해 열리던 축제는 이제 마르키즈 제도가 간직한 아름다움을 축복하고, 오랜 관습에 대한 애착을 확인하는 의미를 갖는다. 섬 사람들은 몇 달씩 지속되는 축제 기간에 고장의 모든 자원을 동원해 손님을 대접한다.
남태평양의 신비, 마르키즈 섬 축제


1/3
사진·GAMMA
목록 닫기

남태평양의 신비, 마르키즈 섬 축제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