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84년 만에 ML 시즌 최다안타 기록 갱신 스즈키 이치로

  • 글·황일도 기자 hamora@donga.com 사진·AP

84년 만에 ML 시즌 최다안타 기록 갱신 스즈키 이치로

84년 만에 ML 시즌 최다안타 기록 갱신 스즈키 이치로
베이브 루스, 타이 콥, 행크 아론…. 메이저리그(ML) 영웅들을 캐릭터화한 카드게임에 이제 아시아인이 등장할 차례다. 10월2일 미국 시애틀 세이프코필드에서 벌어진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1920년 조지 시슬러가 세운 시즌 최다안타 기록 257개를 깨부순 ‘일본의 자랑’ 스즈키 이치로(31·시애틀 매리너즈)가 그 주인공.

이튿날 마무리된 이번 시즌 그의 기록은 262안타에 타율 3할7푼2리, 아메리칸 리그 타격왕. 180cm, 77kg의 평범한 체격이지만 배팅 시속 155km를 자랑하는 날렵한 방망이와 1루까지 3.6초에 주파하는 빠른 발이 강력한 무기다. 여기에 “어떤 구질의 공도 모두 쳐낸다”는 배팅감각은 테니스 선수의 라켓센스에 비견될 정도.

이치로 야구의 진정한 가치는 올해 내셔널리그 타격왕인 배리 본즈(4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비교해보면 좀더 명확해진다. 장타력, 출루율, 홈런, 볼넷 등에서는 이치로가 본즈에 한참 뒤지지만 시즌 안타수만큼은 무려 127개나 앞서는 것. 정교한 타격을 위해 장타 욕심을 버린 그는, 스테로이드 복용 추문 등 ‘파워 절대주의’의 부작용에 시달리는 메이저리그에서 ‘날렵한 야구’라는 신조류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이치로의 고국인 일본열도는 그의 신기록 수립을 ‘장기불황 탈출 조짐’을 상징하는 국가적 경사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TV방송사들은 10월 내내 이치로에 대한 특집 프로그램을 쏟아내고 있고,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 또한 “천부적 재능에 남보다 갑절의 노력을 더해 위대한 업적을 달성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신동아 2004년 11월 호

글·황일도 기자 hamora@donga.com 사진·AP
목록 닫기

84년 만에 ML 시즌 최다안타 기록 갱신 스즈키 이치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