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네팔에 학교 짓는 산악인 엄홍길

  • 글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사진 / 박해윤 기자

네팔에 학교 짓는 산악인 엄홍길

네팔에 학교 짓는 산악인  엄홍길
네팔 타푸르로 가는 길은 험하다. 산을 휘감아 도는 비포장 길 아래로 보이는 절벽이 아찔하다. 오지 중 오지. 사람들은 황토로 집을 짓고 산다. 산간 마을에 신식 건물 한 동이 어색하게 서 있다. 스리빈두캐서르 초등학교. 초로의 한국인이 연설하고 있었다.

“교육은 밥입니다! 교육은 희망입니다!”

산악인 엄홍길(51) 대장이 세운 사회공헌 단체 엄홍길휴먼재단이 이 학교를 지었다. 그는 “교육은 생명” “교육은 행복”이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히말라야 신의 은혜를 입어 16좌를 올랐습니다. 보답하는 뜻에서 네팔에 학교 16개를 짓기로 했습니다. 가난의 대물림을 끊을 방법은 교육밖에 없습니다. 한국이 발전한 것도 교육 덕분 아닙니까.”

히말라야의 봉우리는 14좌로 알려져 있다. “히말라야 주봉은 14좌가 아닌 16좌로 봐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이 학교는 엄홍길휴먼재단이 네팔에 세운 두 번째 학교다. 세 번째 학교는 4월11일 석가모니가 탄생한 룸비니에서 기공한다.

“네팔은 고향이나 다름없는 곳입니다. 산간 오지에서 힘들게 사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선물하고 싶었어요. 교육이 생명이고, 밥이에요.”

학부모들은 컴퓨터실을 비롯한 학교 시설을 둘러보면서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교사들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험준한 산악 지역인 탓에 공사에 애를 먹었다. 중장비가 접근하지 못해 사람의 힘만으로 건물을 지었다.

준공식에 참석한 강가 랄 투라다 네팔 교육부 장관은 “좋은 학교를 지어준 한국인들에게 감사한다. 근면 자조 협동의 정신을 배우겠다”고 말했다.

신동아 2011년 4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네팔에 학교 짓는 산악인 엄홍길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