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6·15남북공동선언 정신 재조명

김성재 신임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이사장

  • 글·김진수 기자 jockey@donga.com 사진·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6·15남북공동선언 정신 재조명

6·15남북공동선언 정신 재조명
“평생 정치적 박해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 화해의 철학과 가치를 실현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신을 기리는 일뿐 아니라 그 정신을 온 국민이 공유할 수 있게 교육·연구에도 심혈을 기울이겠습니다.”

3월 23일 열린 정기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선출된 김성재(68) 신임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이하 기념관) 이사장은 “국제 질서 변화에 따른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갈등 고조로 평화가 위협받는 현 상황에서 기념관은 6·15남북공동선언 정신을 새롭게 조명할 것”이라며 “국내 사업 외에도 스웨덴 노벨상위원회, 국제적 평화기구 및 연구기관과 긴밀한 연대를 강화해 세계 평화와 민족통일의 산실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김 전 대통령을 1969년 3선 개헌 반대운동 당시 알게 된 후 그가 서거한 2009년 8월까지 40년을 지근거리에서 도우며 함께 활동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과 정책기획수석비서관,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냈고, 기념관 설립 준비 과정에서도 장소 선정, 설계, 전시기획 등 기념관 설립 및 개관에 필요한 제 분야를 총괄했다.

설립과 동시에 부이사장을 맡아 일해왔으며, 2월 4일 전임 전윤철 이사장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 캠프에 합류하기 위해 사임함으로써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이사장 임기는 3년. 하지만 김 이사장 임기는 전임자 잔여 임기(2년 4개월)가 끝나는 2019년 7월 31일까지다. 전남 목포 삼학도에 자리한 기념관은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기념하고 그의 민주주의·인권·평화 정신을 기리고자 2013년 개관했다.



입력 2017-05-04 11:14:5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6·15남북공동선언 정신 재조명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