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함정임의 핫 픽션 터치

소설을 말할 때 내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

  • 함정임│소설가·동아대 문예창작과 교수 etrelajiham@empal.com│

소설을 말할 때 내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

2/2
이야기 둘

여름밤 뉴욕 맨해튼의 센트럴파크는 반딧불이 세상입니다!


한 달 전 어둠이 질 무렵, 뉴욕 맨해튼의 센트럴파크 잔디밭에 누워 한여름 밤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뉴요커들에게 선사하는 아름다운 음악을 들었다. 그레이트 론(Great lawn)의 거대한 풀밭에는 이른 오후 시간부터 뉴요커들이 몰려들기 시작해 콘서트가 시작될 무렵에는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시원한 저음의 바리톤의 노래가 끝나자, 말러의 교향곡이 공원의 밤하늘로 울려 퍼졌다. 콘서트가 끝날 무렵 한두 방울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고, 나는 두 손바닥을 허공을 향해 활짝 펼친 채 어둡고도 푸른 센트럴파크의 숲 속을 거닐었다.

그런데 몇 발 떼지 않아, 내 손과 가슴, 다리와 얼굴을 가로지르며 작은 생명체들이 반짝반짝 빛을 내었다. 나도 모르게 어린 시절로 돌아가 나무와 나무 사이, 어둠과 어둠 사이, 반딧불이들과 숨바꼭질을 하며 밤이 깊어가는 줄도 몰랐다. 뉴욕 필하모닉의 콘서트가 끝나면 센트럴파크 허공을 수놓던 불꽃들이 모두 반딧불이로 환생한 것 같았다.

뉴욕에서 돌아와 막 출간된 ‘픽션’을 펼쳐 들었다. 수록된 열 한편 중 우선 첫 번째와 마지막 작품을 읽었다. 제목들이 모두 호기심을 끌었지만, 9·11테러를 배경으로 추리 형식으로 아버지를 찾아가는 이야기인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이 가까운’이라는 매혹적인 장편소설을 발표했던 젊은 작가 조너선 사포란 포어의 단편이 몹시 궁금했다. 작품을 펼치자마자 나는 신기하게도 센트럴파크의 뉴욕 필하모닉과 밤이 깊어가는 줄도 모르고 홀려 다녔던 반딧불이와 만났다.



축제 기간에 장식용으로만 사용되던 병 속 반딧불이는 이제 집집마다 들어앉아 조명을 대신했다. (중략) 공원을 옮기는 동안 아이들은 공원에 누워 있을 수 있었다. 이것은 일종의 특권이었다. 아무도 이 특권이 왜 필요한지, 이 특권을 부여받은 게 왜 아이들인지 알지 못했지만, 그날 밤 역사상 가장 큰 불꽃놀이가 뉴욕의 하늘을 밝혔고,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밤새 연주를 펼쳤다. (‘픽션’ 본문 226, 233쪽)

조너선 사포란 포어의 ‘6번째 마을’은 현실에는 존재하지 않는 뉴욕시의 사라진 6번째 마을에 대한 이야기다. 뉴욕시는 현재 5개의 구로 이루어져 있는데, 소설에 따르면 원래는 6구가 있었다고 한다. 그 6번째 마을에 대한 표식은 센트럴파크 어딘가에 있는데, 센트럴파크는 바로 6번째 마을에 있었고, 그 마을이 사라지면서 맨해튼으로 옮겨졌다는 것이다.

라틴어 픽티오(fictio)에서 유래한 픽션이 ‘가공한 인물과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의미하듯이, 조너선 사포란 포어가 지어낸 뉴욕의 비밀 이야기는 순수하면서도 환상적이다.

2000년대 벽두, 뉴욕과 서울, 도쿄의 소설시장을 강타한 것은, 두말할 나위 없이 현대 도시의 젊은 남녀의 욕망을 짧은 문장과 짧은 분량으로 그려낸 감각적인 소설들이다. 21세기 초고속 인터넷 매체 환경에서 소설은 새로운 변신을 꾀하는 중이다. 한국의 대표적인 문학 매체와 인터넷 매체가 밀월관계를 도모하고 있고, 본격 소설과 장르소설, 또는 방외소설 간의 가로지르기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한국의 젊은 소설가들은 작품 속에 무협과 추리, 엽기, 판타지, 하드-코어, 하드-보일드 등 장르소설적인 요소를 적극적으로 차용하면서 소설 장르에 대한 실험과 변형을 시도하고 있다.

이야기 셋

보다 유연하고 유쾌한 세상을 꿈꾸는 아버지와 아들들을 위하여!


‘픽션’은 한국 소설계가 처한 작금의 상황과 같은 동시대적인 현장성을 제공한다. ‘이보다 더 재미있는 소설은 없다’는 듯 자신만만하게 추천 서문을 쓴, 세계적 베스트셀러 ‘위험한 대결’의 작가 레모니 스니켓을 비롯해 폴 오스터 이후 현대 미국(뉴욕) 소설의 기대주 조너선 사포란 포어, 현존하는 10대 포스트모던 작가로 SF, 판타지 소설가이자 만화가인 닐 게이먼, E.M. 포스터 수상작가로 영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닉 혼비 등 이 책에 모인 소설가들은 모두 ‘소설’이라는 이름 아래 작품을 쓰지만, 그들의 작품들이 위치하는 세계는 각기 다르다.

그럼에도 놀라운 것은 한 편 한 편 지니고 있는 탄탄한 스토리다. 조너선 사포란 포어가 ‘여섯 번째 마을’에 창조한 뉴욕과 센트럴파크의 비밀 이야기, 닉 혼비가 ‘작은 나라’에서 창조한, 지도에 나와 있지 않을 만큼 세상에서 가장 작을뿐더러 축구팀을 겨우 만들 수 있을 정도로 몇 안 되는 국민이 사는 나라 소년의 운명적인 축구 이야기, 닐 게이먼이 ‘태양새’에 창조한 기상천외한 미식가 이야기, 클레멘트 프로이트가 ‘그림’을 창조한 못 말리는 부모와 어른들의 끊이지 않는 메모 이야기등 당대 최고의 일러스트들의 개성 넘치는 삽화와 함께 한편 한편 작품을 음미하다 보면 푸른 하늘에 흘러가는 구름을 바라볼 때처럼, 강가의 미루나무 이파리가 흔들리는 것을 바라볼 때처럼 행복한 충만감이 가슴과 눈과 귀에 가득 차오른다.

듀엣 연주처럼 소설가와 일러스트작가가 펼쳐 보이는 이야기 잔치 속에는 재치와 유머, 순수와 환상이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균형을 이루고 있다. 작품마다 소년의 눈으로 보는 세계와 그 소년이 20~30년 후 부모가 되어 보는 세계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지점을 공유하고 있다. 소설이나 문학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거나 관계가 없다고 생각하는 아들과 아버지들에게 일독을 권하고 싶다.

신동아 2009년 9월호

2/2
함정임│소설가·동아대 문예창작과 교수 etrelajiham@empal.com│
목록 닫기

소설을 말할 때 내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