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어두운 세계 알게 됐다 진짜 내 편 있으면 결혼하고파”

‘친낸종랭 종낸랭파’ 낸시랭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어두운 세계 알게 됐다 진짜 내 편 있으면 결혼하고파”

2/4
“어두운 세계 알게 됐다 진짜 내 편 있으면 결혼하고파”

낸시랭의 초상화 시리즈. 왼쪽부터 이건희(2013), 박근혜(2012), 박정희(2012).

임을 위한 행진곡의 가사는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다. 프랑스혁명 당시 만들어진 라 마르세예즈에는 ‘피 묻은 깃발’ ‘목을 따기 위해’ ‘쇠사슬에 묶여 있는 손’ 등의 표현이 나온다. 후렴만 소개하자면 이렇다. ‘무기를 들어라, 시민들이여! 그들의 불결한 피를 우리 들판에 물처럼 흐르게 하자….’

▼ 팝아트투어가 나와서 말인데, 첫 번째 행사였던 박정희 투어가 논란이 됐지요.

“다른 아티스트가 한 손가락 욕을 제가 한 거라고 변과 일베가 계속 그러는데, 아니라고 꼭 좀 써주세요. 이거 말고도 정말 억울한 거 많아요. 대전에서 열린 전시회도 그래요. 제가 북한 인공기로 육영수 여사와 박근혜 대통령을 모욕했다고 하는데, 아니거든요. 작가들은 자기 작품 앞에서 사진을 찍잖아요. 저도 그랬을 뿐이에요.”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낸시랭은 자신의 그림 두 점, 코코샤넬을 어깨에 얹은 박정희·육영수 초상화와 박근혜의 초상화를 대전의 한 미술관 기획전시에 보냈다. 이 미술관은 그 두 점 사이에 팝아티스트 강영민의 ‘심공기’(북한 인공기에 하트를 그려 넣은 그림)를 걸었다. 이를 두고 인터넷 세상에서는 낸시랭의 육영수·박근혜 모욕 논란이 일었다.

▼ 경북 구미 박정희 생가에서 실물사진 패널에 뽀뽀했죠.



“팬이어서요. 박정희와 육영수를 종이인형처럼 해놔서, 거기 온 사람들은 다들 기념사진 찍는 곳이었어요. 저는 아주 정중하게, 입술 아니고 볼에, 아빠같이 느껴져서 그렇게 했던 거예요.”

▼ 팬이라고요?

“낸시랭과 같은 종족으로는 빅뱅의 지드래곤, 샤이니의 키, 그리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있어요. 모두 크리에이티브하고 유니크한 분들이죠. 박정희기념관에 가보세요. 아티스트셨어요. 전시품 중에 팔레트와 이젤이 있어요. 그림도 그리시고 시도 쓰시고…. 다른 대통령들에게선 볼 수 없는 아티스트적 맥락이 있는 거죠.”

팝아트와 란제리

“어두운 세계 알게 됐다 진짜 내 편 있으면 결혼하고파”

Taboo Yogini-Dreamer05, 낸시랭, 2007

▼ 2012년에는 투표 독려 ‘앙’ 퍼포먼스나 정치인, 대선주자들의 초상화를 선보인 개인전 등 정치적 메시지를 가지고 활동했죠.

“전 세계 에지(edge) 있는 팝아티스트들은 자기 나라의 폴리티컬(political)한 맥락의 콘셉트를 가지고 작품 활동을 많이 해요. 근데 대한민국은 정치적 맥락을 암암리에 금기시해서, 민중미술 말고는 정치적 콘셉트의 작품이 나온 게 없어요. 신기하지 않아요? 그래서 제가 대한민국 최초로 1년 동안 폴리티컬한 맥락을 갖고 작품 활동을 한 거예요.”

낸시랭은 각종 퍼포먼스를 할 때 비키니나 란제리 등의 의상을 즐겨 입는다. 2006년에는 ‘비키니를 입은 현대미술’이라는 제목으로 책도 펴냈다. 그는 “비키니와 란제리는 내가 좋아하는 패션 중 하나”라고 말한다.

“가장 면적이 작잖아요. 가장 가볍죠. 팝아트 역시 감각적이고 가볍잖아요. 물론 그 내용은 진지하고 무거울 수 있지만. 저는 깃털처럼 가벼워서 어디든 훨훨 날아다니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 어디에 얽매여 있거나 다리가 묶여 있으면 아티스트로서의 내가 작동하지 않거든요. 그래서 패션도 비키니나 란제리가 가장 좋아요.”

▼ 몇 살까지 비키니나 란제리를 입고 퍼포먼스 할 수 있을까요?

“이런 질문 자체가 촌스러워요. 아티스트는 나이를 잊고 살아요. 에이즈 이즈 저스트 넘버(Age is just number)! 나이를 따지고 민감해하는 건 대한민국밖에 없는 것 같아요. 외국에선 나이나 연봉을 묻는 건 실례예요. 시대에 맞지도 않고, 촌스러운 것 같아서 안타까워요. 요즘 아티스트들 보세요. 자기 나이 안 써내요. 검색해도 안 나와요. 그리고 아티스트든 일반인이든 다들 자기 나이 알리고 싶어 하지 않던데요? 한 살이라도 어려보이고 싶은 마음은 다 똑같아서, 스무 살짜리 연예인도 17세로 보이고 싶어 하고요.”

2/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어두운 세계 알게 됐다 진짜 내 편 있으면 결혼하고파”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