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민주노총은 주사파 영향력 아래 있는 이권 단체” [+영상]

[He+Story] 노동운동가 이수봉

  • reporterImage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입력2023-12-22 09: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상] 노동운동가가 왜 국민의힘으로



    그의 삶은 투쟁의 연속이었다. 대학 시절 학생운동이 그 시작이다. 1982년에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1년간 옥살이를 했다. 옥에서 나온 뒤에는 노동운동에 투신했다. 용접공으로 일했으며 프레스공장, 주물공장을 다니며 민주노총의 저변을 닦았다. 이후 민주노총에서 대변인, 정책연구원 원장, 사무부총장을 맡았다. 이수봉 민생연구원장이 걸어온 길이다.

    그런 그가 국민의힘 합류를 생각하고 있다. “주사파 세력이 이끄는 이권단체.” 그가 민주노총에 내린 평가다. “민주노총뿐만 아니라 자칭 ‘진보’라고 하는 세력의 상당수가 주사파의 영향 아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노동자를 위해 투쟁하던 활동가가 진보가 아닌 보수를 선택한 이유는 뭘까.

    언제부터 노동계에 주사파 세력이 합류했나.

    “1980년대 후반부터 징조가 보였다.”

    그런데도 노동계가 주사파를 품은 이유가 있다면.

    “군사독재 시기였으니 일종의 저항 방식 중 하나로 용인이 됐다. 이후 1995년 민주노총이 생기며 이들도 합류했다.”



    노동계에서 주사파가 다수는 아니었던 것 같은데.

    “활동가 10명이 있으면 10만 명 정도를 좌우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소수라 해서 영향력이 작다고 볼 수는 없다.”

    그는 “처음에는 성실한 활동가라고 생각했으나 조금씩 중앙 조직을 장악해 가더라”라면서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의 소회와 향후 계획 등 최근 이야기는 이 기사 상단의 영상과 유튜브 ‘매거진동아’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세준 기자

    박세준 기자

    1989년 서울 출생. 2016년부터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4년 간 주간동아팀에서 세대 갈등, 젠더 갈등, 노동, 환경, IT, 스타트업,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20년 7월부터는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들에 가장 가까운 80년대 생으로 청년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KAI, 우주산업 국가대표도 노린다

    2차 중동 붐, 사우디에서 시작된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