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지취재 | 평창, 그 후 |

46년째 동계올림픽 자원 활용, 삿포로

“동네 뒷산 내려오듯 스키 타는 곳”

  • | 삿포로=이상훈 동아일보 기자·일본 와세다대 방문학자 January@donga.com

46년째 동계올림픽 자원 활용, 삿포로

1/4
  • 역대 겨울올림픽 중 가장 성공한 대회로 평가받는 1972년 삿포로 겨울올림픽. 삿포로 올림픽은 ‘과거의 유산’이 아니라 지금까지도 당시의 숨결과 환희를 고스란히 이어가는 ‘현재진행형’이다. 우리 하기에 따라 삿포로의 오늘은 평창의 내일이 될 수 있다.
삿포로 겨울올림픽 스키 알파인 경기가 열렸던 테이네 스키장 슬로프와 삿포로올림픽박물관(작은 사진). [이상훈 동아일보 기자]

삿포로 겨울올림픽 스키 알파인 경기가 열렸던 테이네 스키장 슬로프와 삿포로올림픽박물관(작은 사진). [이상훈 동아일보 기자]

대한민국의 2018년 2월을 뜨겁게 달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공리에 마무리돼가고 있다. 하지만 ‘겨울올림픽 이후’를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뾰족한 수가 없다. 올림픽 개최권을 따낸 2011년 이후 7년간 정부와 강원도, 조직위원회 모두 ‘어찌 됐든 무사히 개최는 잘해보자’는 심정으로 임한 것이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다. 

이런 고민을 안고 역대 겨울올림픽 중 가장 성공한 대회로 평가받는 1972년 삿포로 겨울올림픽 현장을 찾았다. 삿포로 올림픽은 ‘과거의 유산’이 아니라 지금도 당시의 환희를 고스란히 이어가는 ‘현재진행형’이다. 우리 하기에 따라 삿포로의 오늘은 평창의 내일이 될 수 있다.


1/4
| 삿포로=이상훈 동아일보 기자·일본 와세다대 방문학자 January@donga.com
목록 닫기

46년째 동계올림픽 자원 활용, 삿포로

댓글 창 닫기

2018/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