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서평

‘불교, 이웃종교로 읽다’

원로 비교종교학자의 노작(勞作)

  • 류제동 서강대 강사·종교학 tvam@sogang.ac.kr

‘불교, 이웃종교로 읽다’

1/2
‘불교, 이웃종교로 읽다’

‘불교, 이웃종교로 읽다’오강남 지음/현암사/1만5000원

이책은 제목이 시사하는 것처럼, 불자가 쓴 것이 아니다. 비교종교학자이자 그리스도인으로 살아온 저자가 은퇴를 앞두고 자신이 그동안 강의해온 불교 이야기를 일반 독자를 위해서 풀어놓은 책이다. 다시 말해 이 책은 비교종교학적 시각에서, 특히 그리스도인과 불자의 상호 이해를 염두에 두고 저술된 불교 이야기다.

저자는 이미 여러 권의 저서로 우리에게 낯익은 캐나다 리자이나대 오강남 교수다. 오 교수는 평이하면서도 깊은 내용을 담은 서술방식으로 많은 독자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그가 비교종교학적 차원에서 우리말로 쉽게 풀이한 ‘도덕경’(1995)이나 ‘장자’(1999)는 이미 많은 독자에게 동양 고전의 새로운 맛을 느끼게 해주었다. 몇 년 전에는 ‘예수는 없다’(2001)는 책으로 국내 종교계에 상당한 센세이션을 일으키기도 했다.

비교종교학적 이해의 풍요로움

‘불교, 이웃종교로 읽다’에서도 오강남 교수는 깊이 있는 불교 지식을 쉽고 재미있게 서술해 독자를 책 속으로 깊이 빠져들게 한다.

불교사(史)를 전반적으로 개관하기에 앞서 이웃종교로서 불교를 이해해야 할 필요성을 이야기하는데, 저자는 친구에게 저녁식사 초대를 받은 아이의 비유를 들어 전개한다.

식사에서 영양섭취를 가장 중요시하는 집에서 자란 아이는 가족 간의 화기애애한 대화를 가장 중시하는 친구 집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신선한 충격을 받는다. 이 충격에 흥미를 느낀 아이는 다른 친구들의 집도 찾아가고, 찾아가는 집마다 독특한 배울 거리가 있음을 발견한다.

이 아이가 친구들의 집을 번갈아 찾아간 것은, 그 친구의 집에 ‘양자로 들어가기 위해서도 아니고 그 집의 아이를 양자로 들여오기 위해서도 아니다.’ 우열을 따지거나 공통점과 차이점을 분석하는 것도 주목적이 아니다. 서로의 강조점을 배움으로써 식사가 풍요로워지는 데 그 의미가 있다는 것이 바로 저자가 강조하는 바다.

또한 저자가 주목하는 것은 그 아이가 자기 집안의 내력을 살펴보니, 오래 전에는 자신의 집에서도 친구들의 집에서 중시되는 것들이 중시된 적이 있더라는 점이다. 그 아이는 자기 집의 전통을 재확인하고 되살리는 성과를 올린 셈이다.

어떤 독자는 이런 비유가 신성한 종교에는 잘 어울리지 않는다고 불편해할지도 모르겠으나 다수의 독자에겐 요즘 유행하는 ‘웰빙’ 경향과도 어울려 친근한 비유가 될 것 같다.

이 책의 추천사에서 일본 나고야 긴조가쿠인 대학의 김승철 교수는 일본의 선(禪)학자 스즈키 다이세쓰가 그리스도교와 불교의 관계를 ‘양경반조(兩鏡返照)’라고 표현했던 것을 떠올리는데, 딱 어울리는 말이다. 마주 보는 두 거울 사이에 사물을 놓았을 때, 두 거울이 무한히 서로를 반사하면서, 그 사물의 상이 무한하게 전개되듯이, 두 종교의 대화와 상호 이해는 우리가 우리의 세계를 무한히 풍요롭게 바라볼 수 있게 해준다.

오 교수가 마련한 이 두 종교의 대화는 서로 ‘거울을 들어주는 것’과 같아서, 각자 상대방의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재발견하게 된다. 다시 말해서 저자는 이러한 ‘환기식 독법(evocative reading)’으로 서로 상대를 이해해보자고 독자를 초대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웃종교에 대한 이해를 통해서 우리 자신을 더욱 더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다면서.

화엄사상과 그리스도의 부활

이렇게 상대를 서로 무한하게 풍요롭게 해준다는 모티프는 불교, 특히 화엄(華嚴)사상 인드라망의 비유와 맞닿는다.

인드라망이란 하늘에 있는 인드라 신(神)의 그물망에 달린 보석들이 한 면으로는 각각 자기의 정체성을 잃지 않으면서, 또 다른 한 면으로는 서로 무한히 반사하면서 그 정체성이 중첩되는 것을 말한다.

서양사상에도 정통한 저자는 이러한 화엄사상적 사유가 불교와 직접 대면하기 이전의 서양에서도 여실히 발견된다는 것을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1757~1827)나 존 던(John Dunne·1572~1631)의 시구(詩句)를 예로 들어 명시한다.
1/2
류제동 서강대 강사·종교학 tvam@sogang.ac.kr
목록 닫기

‘불교, 이웃종교로 읽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