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윤범의 클래식으로 세상읽기 ④

점잔 빼는 클래식 음악 프로,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클래식 음악 방송

  • 조윤범│현악사중주단 콰르텟엑스 리더 yoonbhum@me.com│

점잔 빼는 클래식 음악 프로,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1/4
  • 그가 라디오 주파수를 클래식 FM에 고정시키는 이유는 산만하지 않기 때문이다. 듣는 동안 뭘 해도 방해되지 않아 즐기지만, 재미와 활기를 원할 땐 주파수를 바꾸게 마련이다.
  • 클래식이 ‘과거의 음악’이라는 편견은 클래식 방송은 정적이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낳았다. 클래식 음악으로도 ‘무릎팍 도사’가 가능하다는 걸 왜 모르는가.
점잔 빼는 클래식 음악 프로,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음악이 존재하는 한 라디오는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내가 한 말이다. 물론 어디선가 들은 말 같기도 하다. 어쨌든 이 말에는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다른 체험이 필요 없이 오직 귀로만 들을 수 있는 유일한 예술이 바로 음악이고, 들려주는 방송인 라디오는 어떤 형태로든 존재할 것이다. 그중 클래식 음악 채널은 클래식 음악을 보급하는 중요한 매체다. 많은 사람이 라디오를 통해 음악을 듣다가 마음에 들면 그 음악을 구입하려고 한다. 그렇게 접근해 연주자나 작곡가를 알고, 점점 애호가의 길로 접어든다. 그런 의미에서 클래식 음악 프로는 단순히 계속해서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 아니라 여러 방법을 통해 음악을 전파하는 전도사가 야 함에 모두 동의할 것이다.

여러 라디오방송에 출연하면서 엄청난 열정을 가진 PD와 진행자들을 만나보았다. 그들은 정말 좋은 방송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새로운 방향을 연구한다. 그들과 나눈, 앞으로 클래식 방송이 변화해야 할 방향에 대해 적어본다.

오늘날 클래식 음악 방송은 내용과 진행에서 다른 프로그램처럼 다양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물론 클래식 음악을 들으려고 하는 사람들의 취향을 고려해 되도록 차분해야 한다는 주장도 설득력이 있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물어보자. 클래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취향을 누가, 어떤 기준으로 판단하는가? 혹시 클래식 음악 방송이 우리를 더 차분한 사람으로 만들어버리는 건 아닐까? 조용하게 명상을 즐기기 위해 돌리는 채널로 인식하게 만든 장본인은 청취자가 아니라 방송 제작진일 수도 있다.

클래식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고상하다’ ‘차분하다’ 하는 식의 선입관은 대부분 클래식 라디오 방송이 만들어냈다. 나지막한 목소리로 곡의 제목을 읽어주고는 음반을 30분 이상 틀고, 작곡가의 작품세계라고 하는 것을 잠깐씩 대본으로 읽어주는 방식. 괜찮다. 나쁘지 않다. 그러나 모든 방송이 이렇다면 문제가 있다. 수많은 사람이 클래식 음악 방송은 편안하고, 조용하고… 아니, 이것은 좋게 말할 때 나오는 얘기다. 진행자의 목소리가 졸리고, 느리다고 말한다. 그것이 클래식 음악과 어울린다고 볼 수도 있지만, 문제는 클래식 음악이 결코 그런 음악이 아니라는 점이다.

클래식은 다양하고 역동적

점잔 빼는 클래식 음악 프로,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클래식 방송은 클래식을 널리 알리는게 목적인 만큼 재미있고 유익해야 한다.

클래식 음악만큼 인간의 변화무쌍한 감정을 담고 있는 것도 없다. 물론 느리고 조용한 곡도 있다. 그러나 그런 작품은 아주 일부다. 긴장되고, 격렬하고, 소름끼치며, 때로는 이상하기도 하고 때로는 음산하다. 우습고, 파괴적이며 사람을 미치게 하는 음악도 있다. 이런 감정들을 담고 있는 음악을 소개하면서 조용하고 일관된 목소리를 유지하는 이유는 왜일까? 그것은 이런 방송에 익숙한 청취자를 의식해서다. 물론 이런 스타일의 방송을 좋아하는 청취자 층이 분명 존재하며 또 무시할 수 없지만, 그들이 절대 다수일 거라고 보는 시각이 현실을 그렇게 만들어버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지금까지의 형식을 고수하면서 “우리 청취자들은 이런 것을 좋아합니다”라고 말하기 전에 다른 것을 얼마나 시도했는지, 그런 벽을 허물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해보았는지 되돌아봐야 한다. 청취자로선 다른 형식의 방송을 접할 기회가 거의 없었다. 그러니 조금만 달라도 처음엔 거부감을 보이는 게 당연하다. 청취자 게시판 등을 통해 청취자들과 깊이 있는 토론을 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의 방향을 잡아가는 것도 중요하다. 악성 댓글이 아닌 진지한 토론 말이다.

어릴 적 학교에서 돌아올 즈음이면 텔레비전에선 만화를 하고 있었다. 그러다 저녁을 먹을 때가 되면 뉴스가 등장했다. 뉴스가 끝나면 이번엔 오락물과 드라마, 아빠가 들어오실 때면 또 뉴스가 나왔다. 일반 방송은 이처럼 다양한 연령층을 고려해 세심하게 프로그램을 구성한다. 요즘은 워낙 채널이 많아져 전문 채널도 여럿 있지만. 반면 클래식 음악 채널은 어떤가? 채널 자체가 특정 층을 위한 것으로 인식되다보니 시간대별로 변화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지만, 너무 조심스럽다. 기존 청취자들이 변화를 거부한다는 이유가 가장 큰데, 그것도 일리는 있다. 클래식 방송 청취자 중엔 채널을 고정해놓고 종일 편안한 음악을 들으면서 보내는 사람이 많다. 이것도 나쁘진 않지만 그런 사람들만 모이도록 한 방송의 콘셉트에 변화가 필요하다. 지금처럼 클래식 방송이 극소수 존재하는 현실에서는 다양성이 먼저이기 때문이다.
1/4
조윤범│현악사중주단 콰르텟엑스 리더 yoonbhum@me.com│
목록 닫기

점잔 빼는 클래식 음악 프로,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