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프로야구 연속경기 안타 아시아신기록 수립 박종호

  • 글: 김상수 동아일보 스포츠레저부 기자 사진: 연합뉴스

프로야구 연속경기 안타 아시아신기록 수립 박종호

프로야구 연속경기 안타 아시아신기록 수립 박종호
“처음엔 너무 힘들어서 그만두고 싶었죠. 그때 관뒀다면 이런 대기록을 만들지 못했을 겁니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박종호(31). 4월15일 대구에서 34경기 연속안타 아시아 신기록(종전 33경기·1979년 일본의 다카하시 요시히코)을 세운 그는 “스위치 타자(상대투수에 따라 좌우로 타석을 옮겨가며 타격하는 타자)로의 변신이 대기록을 세운 원동력”이라고 밝혔다.

그의 별명은 ‘독종’이다. 근성으로 똘똘 뭉친 데다 남보다 두 배 이상 노력하는 스타일이라 붙은 닉네임이다. 1992년 성남고를 졸업하고 LG에 입단한 박종호는 원래 오른손을 쓰는 타율 2할대의 평범한 내야수로 공격보다는 수비 전문 선수였다. 그러나 전 LG 김용달 타격코치(현 현대 코치)의 권유에 따라 스위치 타자로 변신한 뒤 기량이 급성장, 유지현 송구홍 등과 함께 막강 LG 내야진의 대들보가 되었다.

메이저 리그에서는 스위치 타자가 보편화돼 있지만 국내에선 장원진(두산) 최기문(롯데) 등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드물다. 박종호는 특유의 끈기로 국내에서 가장 완벽하게 스위치 타격을 소화하는 선수로 도약했다. 1998년 현대로 이적한 후, 이듬해 팀을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끌며 생애 처음으로 3할 타율(0.301)을 기록하더니 2000년에는 타격왕(0.340)에 올랐다. 2003시즌을 마친 뒤에는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려 삼성과 4년간 22억원에 계약하는 ‘대박’을 터뜨렸다.

재능이 뛰어나지 않더라도 노력만 하면 얼마든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박종호다.

신동아 2004년 5월 호

글: 김상수 동아일보 스포츠레저부 기자 사진: 연합뉴스
목록 닫기

프로야구 연속경기 안타 아시아신기록 수립 박종호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