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아주 사적인 타인의 리뷰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본 영화 ‘코코’

꿈 좇아 한국 온 ‘미구엘’, 기회를 잡다

  •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본 영화 ‘코코’

1/4
  • 멀고도 낯선 나라로 여겨지던 멕시코가 최근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왔다. 픽사·디즈니가 내놓은 멕시코 배경의 애니메이션 ‘코코’, 그리고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며 방송가에서 종횡무진 활동 중인 멕시코 청년 크리스티안 부르고스 덕분이다. ‘코코’는 2월 초 관객 수 300만 명을 돌파하며 올해 개봉한 외화 중 최고 흥행 기록을 세웠다. 이 영화를 지금까지 다섯 번 관람한 크리스티안을 만나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코코’ 이야기를 들었다.
[지호영 기자]

[지호영 기자]

“멕시코에서는 울면 남자가 아니라고 해요. 어릴 때부터 눈물을 참는 게 버릇이 됐죠. 그런데 ‘코코’는 볼 때마다 힘이 드네요. 간신히 버텨서 진짜로 운 적은 한 번도 없지만, 매번 눈물이 여기까지 와서 막 밖으로 나오려고 해요.” 

크리스티안 부르고스(25)가 자신의 눈을 가리키며 장난스럽게 한 말이다. 눈썹을 치켜올린 채 싱긋 웃는 표정이 여러 TV 프로그램을 통해 본 딱 그대로다. 멕시코에서 나고 자란 크리스티안은 2014년 12월 처음 한국 땅을 밟았다. 그리고 불과 3년여 만에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멕시코 출신 방송인이 됐다. 이제 그는 ‘이 사람 멕시코인 맞아?’라는 의문이 들 만큼 한국어와 한국 생활에 익숙하다. 

크리스티안을 처음 만난 곳은 서울 여의도 IFC몰 지하에 있는 극장 CGV였다. 수많은 사람이 오가는 그곳에서 잠시 ‘코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장소를 옮기는 게 좋겠다’고 하자 그는 미로 같은 상점가를 능숙하게 헤쳐 나가 근처에 있는 조용한 카페로 기자를 이끌었다. 

“제가 멕시코에서는 길치였어요. 한국에 온 뒤 오히려 길을 아주 잘 찾게 됐죠. 처음에 진짜 많이 헤맸는데, 길을 자꾸 잃다 보니 언제부턴가 모르는 길이 없어졌어요.” 

따뜻한 차 한 잔을 앞에 두고 크리스티안이 한 얘기다. 한국어도 그렇게 익혔다고 한다. 처음엔 모르는 것 투성이였다. 하지만 틀려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사용하다 보니 어느 순간 한국어가 편해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제는 관용어와 축약어까지 능수능란하게 사용하는 ‘한국어의 달인’이 됐다. 이만큼 달려온 지난 몇 년이 많이 힘들었던 걸까. ‘코코’를 볼 때마다 눈물을 참느라 고생한다는 크리스티안의 이야기를 들으며 문득 그의 지난 시간이 궁금해졌다.


메리골드가 전해준 고향의 기억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코코’는 픽사·디즈니가 멕시코를 배경으로 만든 애니메이션 영화다. 음악을 사랑하는 소년 ‘미구엘’이 자신의 꿈을 이루고자 이승과 저승을 오가며 모험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 과정에서 멕시코의 가족 문화와 전통 명절 ‘죽은 자들의 날’ 풍습이 비중 있게 다뤄진다. 

멕시코 사람들은 매년 10월 31일부터 11월 2일 사이에 ‘죽은 자들의 날’을 기념한다. 이때가 되면 세상을 떠난 가족들이 메리골드(금잔화) 꽃길을 밟고 산 자들의 땅으로 건너와 후손을 방문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영화 ‘코코’에서 미구엘은 바로 이 시기에 오히려 자신이 망자들의 공간에 가게 되고, 그곳에서 갖가지 신비로운 경험을 한다. 

“처음 ‘코코’를 보던 날 첫 장면에서부터 울컥했어요. 영화가 시작되면 가장 먼저 메리골드 꽃길이 눈앞에 펼쳐지잖아요. 그 꽃은 멕시코 사람한테 일종의 국화(國花)거든요. 저도 모르게 마음이 뭉클해졌죠. 그런데 바로 이어 ‘빠뻴 삐까도(papel picado)’라고 하는 멕시코 전통 종이 장식이 또 화면에 나타나는 거예요. 그건 멕시코 사람이라면 누구나 어린 시절 한 번쯤 만들어보는 ‘죽은 자들의 날’ 장식품이에요. 저도 종이를 겹겹이 접은 뒤 오려내 빠뻴 삐까도를 만들곤 했죠.” 

아직 영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이었다. 하지만 그 장면들은 크리스티안을 순식간에 어린 시절 멕시코에서의 추억 속으로 이끌고 갔다. 그는 비로소 자신이 얼마나 고향을 그리워하고 있는지 깨달았고, 이내 코끝이 시큰해지며 목이 멨다고 한다. 

알고 보니 크리스티안은 지난 3년여간 한 번도 고향에 간 적이 없다. 갓 스무 살 넘은 어린 아들이 불쑥 한국에 가겠다고 하는 걸 말리지 못한 채, 걱정 가득한 얼굴로 작별 인사를 건네던 부모님 또한 한 번도 보지 못했다. 그동안 크리스티안에겐 한국 생활에 잘 적응하는 게 다른 무엇보다도 중요했기 때문이다.


1/4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목록 닫기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본 영화 ‘코코’

댓글 창 닫기

2018/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