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기획|한국영화가 좋다

반칙왕, 강호를 평정하다

영화전문 MC 홍은철의 송강호論

반칙왕, 강호를 평정하다

2/2
곧바로 이어지는 그의 필생의 역작이 그 이름도 유명한 불사파 두목 역을 맡은 ‘넘버3’(1997). 송강호의 연기가 던진 충격은 가히 ‘경천동지’의 수준이었다. 특히 부하 조직원을 훈계하는 두 시퀀스는 한국 영화사상 가장 인상적인 연기력이 표출된 순간이었다. 수많은 패러디와 함께 유머의 단골 메뉴가 되면서 오히려 가치가 퇴색된 바 없지 않지만, 보면 볼수록 그 숨결 고른, 치밀하고도 미세한 감정표현은 걸맞은 감탄사를 찾기 힘들 정도다. 무식한 폭력배가 자신이 맹목적으로 영웅시하는 한 무술가의 무용담을 부하들에게 침 튀기며 전하던 장면, 또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서는 오늘의 고난과 역경쯤은 얼마든지 참고 견뎌야 하지 않겠느냐고 역설하는 장면.

임춘애와 현정화를 헷갈리는 실수를 부하들에게 들키자 모멸감에 치를 떨던 그는 지적인 웅변가에서 갑자기 무지막지한 폭력을 휘두르는 3류 인간으로 돌변한다. 광기를 부린 후에도 여전히 제 감정을 추스르지 못해 낮은 신음소리(사실 이 부분이 예술이다)까지 섞어가며 말을 더듬던 그 대사를 팬들은 영원히 잊지 못한다. 배…배…배신이야, 배신! 배…배반!

이어 출연한 김지운 감독의 ‘조용한 가족’에서도 그는 예의 코믹 연기를 보여준다. 엽기적인 분위기의 황당극이 주는 붕 뜬 분위기에서도 그는 자기만의 색깔을 살려내는 데 성공한다.

다음 작품에서 그는 비중 있는 역을 맡으면서 진지한 캐릭터로 변신한다. ‘쉬리’. 한석규와 짝을 이룬 그는 대테러 비밀조직의 요원으로 이제껏 보여준 코믹한 분위기를 탈피해 심각한 표정으로 일관한다. 하지만, 전작들의 여운이 너무 강렬했던 탓일까. 이 역은 ‘낯선 느낌’을 주었고 이는 본인도 인정하는 바다. 그러나 당시 한국 영화 최고 흥행작에서 그만한 비중의 역을 소화했다는 것만으로도 그는 자신의 영화인생에 획기적 전기를 마련한 셈이었다.

얼마 후, 드디어 그에게 단독 주연의 기회가 찾아온다. ‘반칙왕’. ‘조용한 가족’에서 이미 그의 숨겨진 가능성을 낱낱이 읽어낸 김지운 감독은 한 무기력한 은행원이 프로레슬러로 변신하는 현대판 우화 한복판에 송강호를 내세운다. 마치 평생을 기다려온 듯, 송강호는 그 역을 완벽하게 수행한다. 특히 마지막 부분, 페이소스와 카타르시스가 뒤범벅된 링 격투장면에서 보여준 처절한 열연은 출중한 것이었다.



단독비행에 멋지게 성공한 그는 더욱 성숙한 선구안을 발휘해 차기작을 골랐다. 바로 ‘공동경비구역 JSA’(2000)다.

한국 영화사에 새로운 흥행기록을 세운 문제작. 분단 현실과 그로 인한 비극에 가장 인간적이고 흥미로운 방식으로 접근하면서도 날카로운 문제의식의 끈을 놓지 않은 뛰어난 작품성. 탄탄한 각본과 연출력을 바탕 삼아 박찬욱 감독이 화려하게 재기한 의미도 크지만, 연기자 송강호에겐 말 그대로 강호를 평정한 작품이 ‘…JSA’다. 이병헌, 이영애, 신하균, 김태우 등과 적절한 균형을 유지하면서 영화의 한복판에 버티고 선 그의 중량감은 전적으로 그의 선천적인 감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감독의 얘기다.

필자는 확신하건대 배우의 연기도 감독의 몫이라 생각한다. 같은 배우라도 어떤 감독과 일하느냐에 따라 역량 차이가 크다. 그러나 예외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는 바로 송강호 같은 연기자가 있기 때문이다.

촬영 현장에서는 가끔 엉뚱한 즉흥적 감에 의존할 줄도 아는 배우이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 누구보다 완벽한 사전 캐릭터 분석으로 정평이 나 있는 이가 바로 송강호다. 왠지 투박하고 소탈할 것 같은 그의 이미지 안에 감추어진 그 세밀한 결을 읽어야 한다는 얘기다. 그런 과정을 거쳐 그는 매번 ‘송강호’를 버리고 새로운 배역으로 재탄생한다.

한국영화가 새로운 도약대에 선 이 시점에 진정한 연기자의 전형을 기대할 수 있게 해준 그는 정말 고무적인 존재다.

송강호는 스타다. 아니 진정한 연기자다.



신동아 2001년 4월호

2/2
목록 닫기

반칙왕, 강호를 평정하다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