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삼성·현대·SK 경영권 승계로 본 북한 후계구도의 미래

로열패밀리 권력투쟁 향방과 과도체제의 ‘변심’이 최대변수

  • 이승열│이화여대 통일학연구원 연구위원 summer20@naver.com│ 황일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shamora@donga.com│

삼성·현대·SK 경영권 승계로 본 북한 후계구도의 미래

2/8
이들이 후계자를 선택하는 과정을 들여다보면, 김정은의 후계자 선택 과정 역시 김정일 위원장 혼자만의 결정이 아니라 북한 체제의 미래를 둘러싼 로열패밀리들의 치열한 권력투쟁의 산물이었음을 어렵지 않게 유추해낼 수 있다. 여기에 고(故) 최종현 회장 이후 손길승 체제를 넘어 최태원 회장으로 경영권 이양을 이뤘던 SK의 경우는, 과연 김정은 체제가 현재 운위되는 이른바 장성택 과도체제를 넘어 순항할 수 있을지 가늠할 바로미터가 된다. 이름하여 ‘한국 대기업의 경영권 승계과정으로 유추해 본 북한 권력승계의 방정식’이다.

쫓겨난 ‘왕세자’의 운명

삼성·현대·SK 경영권 승계로 본 북한 후계구도의 미래

삼성그룹 고 이병철 회장의 장남인 이맹희씨.

삼성가에서 이맹희씨는 과연 어떤 존재였는가. 대한민국 최고의 재벌인 이병철 회장의 장남인 이맹희씨가 삼성그룹의 후계자 선정과정에서 셋째 아들인 이건희 회장에게 밀려난 후 벌어진 일련의 일들은 쫓겨난 ‘왕세자’의 운명이 어떤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삼성을 일시적으로나마 넘겨받았던 이맹희씨는, 1966년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던 삼성의 사카린 밀수사건-이른바 ‘한비 사건’-을 계기로 후계자 자리를 넘겨준 후 회사에서뿐 아니라 가문에서도 내쳐지는 신세가 됐다. 장남이지만 아버지 이병철 회장의 생일행사에도 참석할 수 없는 몰락이었다.

그 과정에서 가장 크게 작용한 것은 창업공신들의 반발이었다. 이맹희씨가 경영권을 물려받은 직후부터 불거진 이러한 반발은, 경영권을 잠시 맡아 그룹의 일시적인 위기를 잘 넘겨달라는 이병철 회장의 뜻을 이맹희씨가 잘못 읽었던 게 원인이었다. 그룹을 자신의 체제로 무리하게 재편하려 했던 것이 화근이 된 셈이다. 당시 이병철 회장이 장남에게 물려준 경영권은 대리경영을 통해 후계자로서의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과정이었을 뿐 절대적인 대권을 부여한 게 아니라는 것을 그는 잠시 잊고 있었다. 결국 ‘한비 사건’으로 인해 장남과 차남이 실각하면서 삼남인 이건희씨가 삼성그룹의 후계자로 새롭게 등장했다.

셋째 아들의 후계자 등장이 안고 있는 구조적인 취약성은 이병철 회장에게 고민을 안겨주었다. 이병철 회장은 무엇보다 이맹희씨가 자신의 사후에 ‘삼성그룹의 장남’이라는 명분을 들고 다시 돌아올 가능성에 무척 신경을 썼다. 이 때문에 자신이 살아 있는 동안 장남의 후계자 컴백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제거할 필요가 있었고, 이를 위해 그를 사회적으로 완전히 격리해 재기 불능 상태로 만드는 계획까지 세웠다. 이후 이맹희씨는 산간벽지와 미국, 일본 등을 떠돌며 삼성과는 전혀 상관없는 사람으로 유랑생활을 해야 했다.



2001년 5월1일, 김정일 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이 아들과 두 명의 여성을 대동하고 도미니카공화국의 가짜 여권을 소지한 채 일본 나리타 공항으로 입국하려다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세계에 타전됐다. TV를 통해 공개된 김정남은 뚱뚱한 풍채에 거만한 표정을 지은 모습이었다. “디즈니랜드에 가고 싶었다”고 입국 사유를 밝힌 그는 67시간 만에 일본에서 추방되어 중국 베이징 공항에 내렸고, 이후 북한에 들어가지 못한 채 중국, 러시아, 홍콩, 마카오 등을 여행하며 낭인 생활을 해야만 했다. 이 사건으로 그는 김 위원장의 눈 밖에 나 후계자 자리에서 멀어졌다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그러나 과연 그게 전부였을까. 일본 밀입국 사건이 그를 후계자 신분에서 밀어낸 결정적인 계기였을까. 이는 단지 대외적인 명분이었을 뿐 이미 김정남은 후계자의 자리에서 멀어져 있었다고 보는 게 훨씬 설득력 있다.

김정남은 김정일 위원장이 아버지에게서 권력을 물려받았던 당시의 선례에 따라 1990년부터 ‘황태자’로서 후계수업을 착실하게 받아왔다. 김 위원장이 그를 당 회의실로 데려가 가운데 자리를 가리키며 “네가 커서 큰소리칠 자리다”라고 말하기도 했다는 것. 김정남은 1990년 조선컴퓨터센터(KCC) 설립을 주도하는 등 IT 및 군사 분야에서 주요 직책을 맡았고, 김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탈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베이징에 비밀거점을 마련해놓고 탈북자들의 강제송환을 총괄하기도 했다.

2/8
이승열│이화여대 통일학연구원 연구위원 summer20@naver.com│ 황일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shamora@donga.com│
목록 닫기

삼성·현대·SK 경영권 승계로 본 북한 후계구도의 미래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