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지취재

“한국 소녀들이 인도 민요 부르는데 내 두 조국이 합쳐지는 느낌이야”

중립국 택한 마지막 인민군 포로 현동화

  • 뉴델리=김유림 기자│rim@donga.com

“한국 소녀들이 인도 민요 부르는데 내 두 조국이 합쳐지는 느낌이야”

2/2
“한국 소녀들이 인도 민요 부르는데 내 두 조국이 합쳐지는 느낌이야”

11월22일 공연을 마친 리틀엔젤스 예술단 단원들이 한국전 참전 용사 4명에게 ‘영웅 메달’을 수여했다.

1999년 김종필 당시 국무총리가 인도를 방문해 “사실 내 몸속에는 인도의 피가 절반 흐르고 있다”고 말하면서 허황옥 기념비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2000년 아요디아와 경남 김해에 기념비가 설립됐다. 그는 “2006년 압둘 칼람 당시 인도 대통령이 한국에 국빈으로 방문했을 당시 노무현대통령과 청와대 만찬 자리에서 이 기념비와 허황옥 공주에 대해 언급하면서 한국과 인도의 인연이 얼마나 깊은지 얘기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현씨는 가락종친회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지만 1년에 4~5번 자비로 아유타에 가서 기념비를 돌본다.

“허황옥 공주는 2000년 전 여자의 몸으로 혼자 한국으로 갔죠. 저는 60년 전 당시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인도에 정착했고요. 허황옥 공주나 저나 한국과 인도를 이었다는 점에서 인연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불교 용어로 카르마라고 할까요. 허황옥 공주와 김수로왕의 인연을 살린다면 인도와 한국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을 텐데 한국 정부가 이에 소홀한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그는 1962년 대한민국 국적을 획득했다. 지금도 1년에 4차례 이상 한국을 방문한다. 두 자녀 모두 한국에서 대학을 마쳤다. 늘 한국이 마음에 남아 있다. 하지만 아직도 고향, 함경북도 청진에는 못 가봤다. 그는 “북한 입장에서 나는 민족의 반역자인데, 죽기 전에 고향에 갈 수 있겠어?”라며 웃었다. 그는 2011년 초 강원도 양구를 찾았던 이야기를 꺼냈다.

“6·25전쟁이 1951년에 끝나지 않은 이유는 반공포로 때문이거든. 북에 안 가겠다는 반공포로 때문에 유엔군과 중공군이 이념적으로 옥신각신하다보니 휴전하는 데 2년이나 걸린 거지. 그때 양구에 가서 제4 땅굴을 봤는데 ‘아, 여기서 많은 육군, 유엔군이 죽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 사실 그게 나 때문이잖아. 가슴이 너무 벅차오르더라고.”

공연 내내 그는 어린 소녀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덤덤하게 털어놓았지만 그의 79년 인생은 굴곡진 한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었다. 그의 희생 덕분에 한국의 아이들은 즐겁게 노래할 수 있었다. 공연 막바지, 단원들이 인도 전통 민요를 합창할 때 그의 얼굴에 따뜻한 미소가 번졌다.



“한국은 나를 낳아준 나라고, 인도는 나를 살려준 나라예요. 고운 한국 소녀들이 작은 입을 오물거리며 인도 민요를 부르는데, 꼭 내 두 조국이 합쳐지는 느낌이야.”

6·25 참전 60주년 기념 리틀엔젤스 공연

“한국 국민은 은혜를 잊지 않습니다”
“한국 소녀들이 인도 민요 부르는데 내 두 조국이 합쳐지는 느낌이야”

리틀엔젤스 예술단 공연 모습.

대한민국 대표 어린이 예술단 리틀엔젤스는 2010년 6월부터 6·25전쟁에 참전한 16개국과 의료지원대를 보낸 6개국 등 총 22개국을 돌며 공연을 했다. 6·25전쟁 발발 60주년을 맞아 참전국과 참전 용사의 희생에 보답하기 위해서다. 이선민 예비역 중장은 “6·25전쟁에서 사망한 참전용사만 200만명이다. 평화와 자유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이들에게 ‘대한민국은 여러분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았다’고 전하는 아주 뜻 깊은 행사”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그 대미는 인도에서 장식했다. 인도는 1950년 11월 초 의료지원단 627명을 파견했다. 인도군 의료지원단은 전쟁 동안 시민을 포함해 환자 약 22만4000명을 돌봤다. 유엔군 한국전 참전 60주년 기념사업회 박보희 추진위원장은 “인도는 1947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해 당시 신생국가였고 비동맹 중립노선을 표방하긴 했지만 상대적으로 소련과 가까웠다”며 “그럼에도 의료지원단을 파견한 것은 인도주의적인 결정이었으며, 인도야말로 이념을 뛰어넘은 평화의 사절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공연에는 당시 6·25전에 참전했던 인도 군인 4명도 초대됐다. 당시 의사로서 한국에 파병됐던 라진다르 찬타스(88)씨는 38선 인근에서 여러 캠프를 돌아다니며 한국인들을 치료했다. 그는 지금도 6·25전쟁 당시를 생생히 기억했다.

“당시 한국인들은 먹을 게 없어서 뱀만 보면 잡아먹었어요. 아이들 영양상태도 정말 안 좋았습니다. 길거리에서 꼬질꼬질한 흰옷을 입은 아이들에게 말을 걸면, 아이들은 수줍은 듯 대답은 안 하고 그냥 이를 드러내고 빙그레 웃었죠.”

22개 참전국 순회 공연

함께 참전했던 브리가디에 말호트라(86)씨는 “당시 죽는 사람을 참 많이 봤다”고 회상했다. 전쟁, 빈곤, 질병뿐 아니었다. 인민군 포로들이 도망가다 잡히면 여지없이 사형을 당했다. 그런 상황에서 유일하게 남북을 초월해 도움을 줄 수 있었던 것이 의료지원부대였다.

“전쟁은 치열했지만 의사는 모두에게 평등했습니다. 의사가 필요한 곳이라면 38선 이남, 이북을 가리지 않고 자유롭게 다녔죠.”

공연은 리틀엔젤스 단원의 애국가와 인도 국가 합창으로 시작됐다. 1800석을 가득 메운 관객은 소녀들의 화음에 매료됐다. 북춤, 탈춤, 농악, 가야금 병창이 이어졌다. 관객들은 끊임없이 환호했고 연신 카메라 플래시가 터졌다. 특히 부채춤을 출 때 무대에 커다란 ‘부채꽃’이 피어나고 동그란 원 안에 한 명이 들어가 10회 이상 회전을 하자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꼬마신랑 이야기를 재치 있게 꾸민 ‘시집가는 날’이나, 봄나물 뜯는 처녀와 총각의 ‘밀고 당기기’를 그린 ‘처녀총각’이 공연될 때는 객석에서 깔깔 웃음이 그치지 않았다. 조성숙 리틀엔젤스 단장은 “리틀엔젤스는 공연을 통해 고마움을 표현할 뿐 아니라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예술을 알린다”며 “리틀엔젤스야말로 1세대 한류의 주역”이라고 말했다.

공연이 끝난 뒤 참전 군인 4명은 무대 위로 올라가 ‘영웅 메달’을 받았다. 리틀엔젤스 단원들은 직접 메달을 걸어주며 “감사합니다”라고 외쳤다. 말호트라씨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제가 한 일이 값진 일이었음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해주셔서 너무나도 고맙습니다.”


신동아 2012년 1월호

2/2
뉴델리=김유림 기자│rim@donga.com
목록 닫기

“한국 소녀들이 인도 민요 부르는데 내 두 조국이 합쳐지는 느낌이야”

댓글 창 닫기

2019/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