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19 DIEX

“산업화 聖地 경북 구미에 블랙이글스가 뜬다”

아리랑위성, KF-X 등 구미 상륙…10월 31일 ‘스마트 국방 ICT 산업박람회’ 팡파르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산업화 聖地 경북 구미에 블랙이글스가 뜬다”

“산업화 聖地 경북 구미에 블랙이글스가 뜬다”
대한민국 국방‧드론기술의 발전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제3회 2019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 ICT 산업박람회’(박람회)가 10월 31일~11월 2일 경북 구미시 구미코에서 열린다. ‘4차 산업을 선도하는 경북, 스마트 첨단도시 구미,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국방부와 경상북도, 구미시, 금오공대, 경운대 LINC+사업단이 주최하고,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ADD), 국방기술품질원, 한국방위산업진흥회, 한국산업단지공단, 구미상공회의소,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등이 후원한다. 


지난해 11월 열린 제2회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 개막식 모습. [김형우 기자]

지난해 11월 열린 제2회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 개막식 모습. [김형우 기자]

박람회에는 ICT(정보통신기술) 관련 기관과 대기업, 첨단 정밀기술을 자랑하는 중소기업이 총출동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국내 최초 영상레이더 위성인 다목적 실용위성(아리랑) 5호 모형(실제 위성의 3분의 1)과 고속-수직 이착륙을 할 수 있는 틸트로터(Tiltrotor) 무인기(TR-60)를 선보인다. TR-60은 동체길이만 3m로 최고속도 240km/h를 자랑한다. 이외에도 고고도 태양광 무인기(EAV-3)와 한국형발사체(누리호)가 위용을 드러낸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차세대 한국형전투기(KF-X‧Korean Fighter eXperimental) 실물 모형을 전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KF-X 전투기의 최대 추력은 4만4000lb(파운드), 최대 이륙중량은 2만5600㎏다. 최대 속도는 마하 1.81(시속 2200㎞), 항속거리는 2900㎞에 달한다. 

LIG넥스원은 미래 국방기술로 손꼽히는 안티(anti) 드론체계와 군 통신망 디지털화의 핵심인 TMMR(다기능다대역통신단말기)를 전시한다. 또한 드론봇 체계와 개인전투체계를 영상으로 시연해 관람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방산계열사 총출동

지난해 11월 열린 제2회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이 ‘풍산’의 부스를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박해윤 기자]

지난해 11월 열린 제2회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에 참석한 주요 내빈들이 ‘풍산’의 부스를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박해윤 기자]

한화그룹의 방산계열사도 박람회에 총출동한다. 먼저 ㈜한화는 주력으로 개발 중이거나 실전배치 된 무기인 230mm급 다련장 ‘천무’와 소형무장헬기(LAH), 공대지 유도탄(천검) 등을 전시한다. 한화시스템은 항공전자 및 해양무인체계 부문으로 나눠 기술 역량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KF-X 및 LAH 운용능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첨단 임무 센서 및 항공전자장비 개발에 적극 참여해왔다. 



KF-X 사격통제 기술과 USV(수상감시정찰, 수중 위험물체 탐색 등 임무 수행), AUV(연안에 매설된 기뢰와 해저면을 탐색하는 무인체계) 등 실제 전투에서 활용되는 첨담 기술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적의 잠수함을 탐색‧식별‧추적할 수 있는 무인잠수정(ASWUUV)도 볼만하다. 

한화디펜스는 120㎜, 30㎜ 차륜형 대공포와 자주박격포(모형) 등을 내놓는다. 국내 유일의 가스터빈 제작 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독자 개발한 함대함 미사일 엔진과 터빈 제너레이터 등을 선보인다. 

육군은 드론과 로봇이 주축이 되는 유·무인 복합전투체계인 ‘드론봇(Dronbot)’과 신형 총기·군복·장비 ‘워리어 플랫폼(Warrior Platform)’을 선보인다. 육군이 사용하는 드론은 물론, 수십 대의 드론이 은밀히 적진에 침투해 폭탄을 투하하는 미래 전투 시스템을 체험할 수 있다. 

기술력과 창의력으로 시장에서 승부하는 국방 ICT 관련 강소기업도 총출동한다. 통신장비 수리 및 무선 송수신기 제조업체 세영정보통신은 소형 양방향 무선 송수신기를, 엘씨텍은 유도탄에 사용되는 전동기(모터) 제조 기술을 뽐낸다. ebts는 친환경 주유시스템을, 위탐은 근거리 통신망을 이용한 위치추적시스템을 선보인다.


의장대 퍼레이드, 드론 VR 체험

지난해 11월 열린 제2회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現 박람회)에서 어린이들이 드론 시뮬레이터 체험을 하고 있다. [박해윤 기자]

지난해 11월 열린 제2회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現 박람회)에서 어린이들이 드론 시뮬레이터 체험을 하고 있다. [박해윤 기자]

지난해 11월 열린 제2회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現 박람회)에서 관람객들이 드론 축구 체험을 하고 있다. [박해윤 기자]

지난해 11월 열린 제2회 ‘2018 대한민국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現 박람회)에서 관람객들이 드론 축구 체험을 하고 있다. [박해윤 기자]

관람객들의 눈길을 끄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우선 10월 31일 개막식에 앞서 절도있는 군악대 연주와 화려한 의장대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오후에는 야외무대에서 ‘구미 갓 탤런트 장기자랑대회’가 열려 가을밤을 수놓을 예정이다. 박람회 이틀째인 11월 1일에는 의장대, 태권도시범, 군악대와 임형주 팝페라 테너의 공연도 마련했다. 관람객들은 행사 내내 드론VR 체험, 국방부의 군수물품체험, KAI 전투기 체험 및 항공모형 종이접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플라스틱 망을 씌운 드론 여러 대를 조종해 상대 드론과 경쟁하면서 도넛 모양의 골문 안으로 공을 넣는 ‘드론 축구’ 대회는 드론의 스피드와 축구의 즐거움을 맛볼 수 있다. 경북도는 드론 기술과 산업 발전을 위해 드론축구월드컵을 개최할 계획이다. 

11월 2일 폐막식에는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화려한 비행이 구미 하늘을 수놓는다. 굉음을 내며 마주보며 나는 비행기가 아찔하게 비켜가는 곡예비행은 관람객들의 감탄을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박람회는 제품 전시 뿐 아니라 기업인들과 관련 기관이 상호 협력‧교류하는 실질적인 협력의 장이 될 전망이다. 한국통신학회의 민군(民軍)IT융합기술교류회를 비롯해 기업들의 우수제품을 발표하고 평가하는 우수제품설명회, 기업인들이 정부와 공공기관, 대기업이 필요로 하는 제품에 대해 논의하고 공동개발 및 납품 계약을 맺는 ‘비즈니스 매칭 상담회’는 벌써부터 기업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복안이다. 

콘퍼런스도 주목된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 기술이전설명회를 개최하는데, 올해 하반기 설명회는 박람회에 맞춰 열린다. ADD가 개발한 신기술 소개와 민수사업화를 위한 설명회인 만큼 벌써부터 전국 국방 관련 기업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동성 금오공대 산학협력단장은 “국방 ICT 관련 유관 기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실질적인 교류를 통해 관련 산업 발전을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지역 시민들은 ICT 산업 분야에 한 발 다가설 수 있는 박람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 구미시는 인구 43만 명, 수출 259억 달러(2018년 기준)의 내륙 최대 첨단 수출산업단지로 ‘산업화의 성지(聖地)’로 불린다. 올해 조성 50주년을 맞은 구미국가산업단지는 1970~80년대 섬유·전자, 1990년대 전자·가전, 2000년대 모바일·디스플레이, 2010년 이후 차세대 모바일·의료기기·자동차부품·탄소섬유 등 시대변화에 발맞춰 주력 산업을 탈바꿈시켜왔다. 2020년대 구미는 국방 ICT의 본산으로 거듭날 태세다.




신동아 2019년 11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산업화 聖地 경북 구미에 블랙이글스가 뜬다”

댓글 창 닫기

2019/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