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성남의 View

느린 보물섬 증 도

  • 사진·글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느린 보물섬 증 도

  • 전남 신안군 증도(曾島)는 보물섬으로 불렸다. 1975년 인근 해역에서 중국 송·원대 유물 2만여 점이 600년 긴 잠을 깨고 세상에 나오면서부터다. 2007년엔 아시아 최초의 ‘슬로시티’로 지정돼 보물 하나를 보탰다. 국내 최대 염전이 느리고 평화로운 섬의 정취를 더하고, 무인도 100여 개가 총총 박힌 바다를 품었다.


신동아 2016년 9월호

사진·글 김성남 기자 | photo7@donga.com
목록 닫기

느린 보물섬 증 도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