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의 웰빙天國 ⑨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2/4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바위산 위에 형성된 오르비에토 마을 아래로 드넓은 들판이 펼쳐져 있다.

오르비에토는 2만여 명의 인구가 무색할 정도로 조용하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면 하루 종일 사람들의 움직임으로 분주함을 알 수 있다. 아침이면 주민들이 생필품을 구입하기 위해 거리로 나서고, 점심나절에는 곳곳에서 찾아온 관광객이 명소와 상점을 둘러보느라 바쁘다. 해가 서산 너머로 기울면 주민들은 상점 문을 닫고 삼삼오오 짝을 이뤄 골목과 광장을 산책한다.

‘로르티 소샬리’의 교훈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아날로그형 토산품’이 가득한 상점.

오르비에토는 오래 전부터 웰빙을 실천하고 주도한 고장이다. ‘슬로 푸드’ 혹은 ‘아날로그 푸드’를 내걸고 관광객을 유혹하는 마을은 즐비하지만 긴 세월 웰빙을 생활화해 온 고장은 흔치 않다. 이탈리아만 해도 브라, 그레베, 포시타노 마을이 슬로 푸드로 이름이 높으나, 오르비에토만큼 모든 주민이 몸으로 이를 실천하는 마을은 찾기 어렵다.

이를 가장 잘 살펴볼 수 있는 것이 마을 외곽에 있는 ‘로르티 소샬리’라는 이름의 텃밭이다. 시청 광장에서 서쪽으로 이어지는 가파른 계단 밑에 있는 이 커다란 텃밭은 주인이 따로 없다. 오르비에토에 거주하는 주민은 물론 마을을 찾아오는 방문객에게도 항상 개방되어 있다. 이곳에서 재배되는 채소와 과일은 모두 마을 초등학교와 중학교 급식재료로 제공되기 때문에 화학비료나 농약을 쓰지 않고 오직 퇴비만을 사용한다고 한다.

오르비에토 거리 곳곳에 웅장한 대성당과 여러 석조건축물이 있지만 새로 지어진 건물은 찾아보기 어렵다. 특히 주민이 거주하는 마을에는 바람이 불어 공기가 흐를 수 있는 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신규 건축을 되도록 제한하기 때문이다. 마을 곳곳에서 크고 작은 공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모두 과거에 지은 집을 보수하는 수준일 뿐, 새로운 건축공사 현장은 발견할 수 없다.

2/4
목록 닫기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댓글 창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