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위기의 암호화폐

해커들이 몰려온다

블록체인 서비스 취약점 공격하라

  • | 유성민 IT칼럼니스트

해커들이 몰려온다

1/3
  • 암호화폐를 탈취하는 다양한 해킹 수법이 등장한다.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은 기본이고 채굴 악성코드마저 나왔다. 해커들은 암호화폐를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도 노린다.
[그림출처: Pexel]

[그림출처: Pexel]

2017년은 암호화폐(가상통화)의 해였다. 암호화폐 시세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비트코인은 2017년 1월까지만 해도 시세가 100만 원 수준이었으나 12월에 들어서면서 2400만 원까지 올랐다. 1년 만에 24배 오른 것이다. 특히 이더리움은 1년 만에 시세가 90배 넘게 올랐다. 지난해 1월 이더리움 시세는 1만 원을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12월 말에는 96만 원까지 상승했다. 

정부가 규제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후 가격은 정점보다 하락했다(2월 1일 현재). 비트코인은 1월 말 기준으로 1200만 원 수준이다. 이더리움도 1월 10일 최고 시세인 200만 원을 찍은 후 130만 원대로 하락했다. 그럼에도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1년 전과 비교해 여전히 높은 시세를 보인다. 1코인으로 피자 한 판 주문도 못하던 비트코인으로 피자 1000판을 살 수 있다. 

비트코인을 이용한 최초 거래는 2010년 5월 미국 플로리다에서 이뤄졌다. 컴퓨터 프로그래머인 라스즐로 핸예츠가 재미 삼아 피자 2판을 1만 비트코인에 구매하겠다고 인터넷에 올리자 이를 본 피자가게 주인이 조건을 받아들여 거래가 이뤄졌다. 1월 말 기준으로 1만 비트코인은 1200억 원 수준이다. 피자 두 판 가격을 3만 원이라고 가정하면 7년 사이 가치가 400만 배 오른 셈이다. 피자가게 주인이 1만 비트코인을 지금껏 갖고 있다면 돈벼락이 따로 없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한국을 포함한 세계 각지에서 비트코인 열풍이 식을 줄 모른다. 주부, 대학생, 직장인 등 상당수의 사람이 암호화폐 투자에 빠져 있다. 암호화폐 가격이 국가마다 차이를 보이는 경우가 많아 시세차익을 위해 해외 원정을 가기도 한다. 심지어 한국에는 암호화폐 투자에 빠져 전투력이 줄어드는 상황을 우려해 거래소 사이트 접근을 차단하는 부대도 생겨났다.


1/3
| 유성민 IT칼럼니스트
목록 닫기

해커들이 몰려온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