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영미의 스포츠 ZOOM 人

“개인기보다 팀워크가 우승 원동력”

김승기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

  • 이영미|스포츠 전문기자

“개인기보다 팀워크가 우승 원동력”

1/5
  • ● KBL 사상 첫 선수-코치-감독으로 우승 앞둬
  • ● 우승하는 꿈 많이 꿔 우승 확신
  • ● 주식으로 10억 날려 이혼 위기 겪기도
  • ● “내 몸엔 전창진의 피가 흐른다”
“개인기보다 팀워크가 우승 원동력”

[박해윤 기자]

2016-2017 KCC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팀인 안양 KGC인삼공사의 김승기 감독(45). 현역 시절 ‘터보 가드’로 불릴 만큼 스피드가 탁월했던 김 감독은 은퇴 후 2006년 원주 동부 코치를 시작으로 부산 KT 수석코치 그리고 안양 KGC 수석코치를 맡았다. 그의 지도자 생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이는 전창진 전 감독이다. 원주 동부에서부터 10년 가까이 감독과 코치의 연을 맺었기 때문이다.

2015년 안양 KGC 팀을 맡자마자 터진 전 감독의 승부조작 스캔들(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로 김 감독은 수석코치에서 감독대행으로 선수단을 이끌었고, 정규리그 4위에 오르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결국 구단은 2015년 12월, 그를 정식 감독으로 승격시켰고, 김 감독은 올 시즌 창단 최초 정규리그 우승이란 화려한 타이틀을 품에 안았다(2011-2012시즌 정규리그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 챔피언결정전에서 원주 동부를 4승2패로 물리치고 챔프전 우승을 차지한 적은 있다).

이제 통합챔피언이란 숙제가 남아 있는 김승기 감독. 그가 올해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오르면 KBL 사상 최초의 선수-코치-감독으로 우승을 거머쥔 사례가 된다. 플레이오프를 준비하고 있는 김 감독을 지난 3월 29일 안양체육관에서 만났다.



“개인기보다 팀워크가 우승 원동력”

김승기 감독은 KBL 최초로 선수, 코치, 감독으로 모두 우승을 경험한 기록을 세웠다.[박해윤 기자]

1/5
이영미|스포츠 전문기자
목록 닫기

“개인기보다 팀워크가 우승 원동력”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