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저금리 시대 금융 재테크

10년 비과세 혜택 매력… 분산·적립 투자 필요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 열풍

  • 조재영|(주)웰스에듀 부사장

10년 비과세 혜택 매력… 분산·적립 투자 필요

1/3
  • 예·적금은 1%대 저금리가 이어지고 있다. 국내 증시 역시 박스권을 벗어나지 못하며 수익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출시된 비과세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에 여유자금이 몰리는 이유다.
10년 비과세 혜택 매력…  분산·적립 투자 필요
2017년 2월 말 기준으로 1년 동안 약 1조2000억 원이 넘게 몰린 펀드가 있으니, 바로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이다. 2017년 3월 8일 발표된 금융투자협회 자료에 따르면 2016년 2월 말 출시된 이후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에 매월 약 1000억 원씩 자금이 몰렸다고 한다.

물론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비과세 혜택 때문이다. 국내주식에 투자하는 펀드의 경우 국내주식 매매차익에 대해서는 비과세이지만,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펀드의 경우 해외주식 매매차익을 비롯한 모든 펀드수익금액에 대해서 배당소득세를 과세하기 때문에 세금 부담이 컸던 것이 사실이다.

기본적으로 펀드 수익의 15.4%인 배당소득세 원천징수세뿐만 아니라, 금융소득(이자 및 배당소득)이 연간 2000만 원이 넘는 금융소득종합과세 해당자의 경우 최고 44%(소득세 40%+지방소득세 4%)에 달하는 종합소득세 과세에 합산되기 때문이었다.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의 비과세 혜택이란, 해외주식에 60% 이상 투자하는 펀드에 가입하면 10년간 투자수익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비과세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는 1인당 3000만 원 한도로 2017년 말까지 가입할 수 있다.

해외상장주식의 매매 및 평가손익(관련 환차익 포함)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의무 가입기간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아 납입한도 내에서 매매와 입출금이 자유로운 것도 장점이다.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 활용법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다.

해외주식투자전용계좌 개설

대부분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펀드가 떠오르겠지만, 국내에 상장된 ETF(상장지수펀드)도 해외주식에 60% 이상 투자하는 조건을 충족한다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일반 펀드와 달리 ETF는 주식처럼 매매가 가능하고 운용수수료도 저렴하기 때문에 주식거래에 익숙한 투자자라면 기존 펀드보다 훨씬 적극적으로 운용할 수 있을 것이다.

반대로, 외국 자산운용사들이 운용하는 역외펀드는 제외되며, 외국에 상장된 ETF도 제외된다. 조금은 불편할 수 있겠지만, 반드시 해외주식투자전용계좌를 새로 개설해 투자해야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미 해외주식에 60% 이상 투자하는 펀드에 가입했다 하더라도, 기존 펀드로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없고, 전용펀드 계좌를 새로 개설해 다시 해외주식투자펀드에 가입해야만 한다.

투자자들이 가장 오해하고 있고, 금융회사에서도 정확하게 고지하지 않는 부분이 바로 ‘비과세의 범위’다. 투자자 대부분이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를 통해 얻은 수익금액 전부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받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정확히 표현하면 펀드에서 발생한 수익금액 중 해외주식 매매차익, 환차익에 대해서만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뒤집어 표현하면, 그 외의 해외주식 배당소득, 채권의 이자, 채권의 매매차익, 환헤지 수익 등에는 과세한다는 점이다. 물론 60% 이상을 해외주식에 투자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수익이 해외주식 매매차익에서 발생하는 게 사실이지만, 과세대상소득이 절대 0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이러한 구조이기 때문에 극단적인 경우에는 해외주식전용투자펀드의 수익률이 마이너스인데도 세금을 내야 하는 상황도 발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한 펀드에 투자해 해외주식매매에서는 손실을 보아 -200만 원을 기록했고, 해외주식에서 배당금이 100만 원 나왔다면 전체 펀드의 손익은 -100만 원으로 손실을 보게 된다.

해외주식 매매에는 과세하지 않지만 해외주식 배당금에는 과세하기 때문에 배당수익 100만 원에 대해 배당소득세 원천징수 15.4%를 과세하게 된다. 즉 펀드에서 100만 원 손실을 봤는데도 불구하고 15만4000원의 세금을 내게 된다는 것이다.

1/3
조재영|(주)웰스에듀 부사장
목록 닫기

10년 비과세 혜택 매력… 분산·적립 투자 필요

댓글 창 닫기

2017/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