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다모(茶母) 대상’ 받은 여형사 황현주의 파렴치범 수사 일기

1000원 쥐어주고 어린이 건드린 노인, 처제 셋 강간한 패륜 형부…

  • 정리·이남희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irun@donga.com/사진 김성남 기자

‘다모(茶母) 대상’ 받은 여형사 황현주의 파렴치범 수사 일기

1/7
  • 죽음으로 갈라선 이복남매의 사랑
  • ‘거짓말 탐지기’ 조사 앞두고 자살한 성폭행 피의자
  • 남자친구는 취조 대상으로 보지 말자
  • 스릴 넘치는 호스트바 잠입, ‘못생긴 년이 별것 다 시킨다’고?
  • “윤락은 안 했고 오럴섹스만 했다”는 뻔뻔한 남자들
‘다모(茶母) 대상’ 받은 여형사 황현주의 파렴치범 수사 일기
7월1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 대청마루에서 진행된 ‘여경의 날’ 기념식. 청주 동부경찰서 황현주(黃絃珠·32) 경사는 벅찬 감회에 젖었다. 여성 경찰관에게 주어지는 최고상인 ‘다모(茶母)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것. 그는 지방경찰청별 심사를 거쳐 본선에 오른 20여 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이 자리에 섰다. 지난해 5월부터 1년 동안 무려 545명의 범인을 검거한 그의 공로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1년에 545명 검거한 여걸

‘스타 여성 투캅스’로 부르던 김인옥 제주경찰청장과 강순덕 경위가 부적절한 처신으로 물의를 일으켜 이날 행사는 예년과 달리 조촐하게 치러졌지만, 묵묵히 현장을 뛴 황 경사의 수상에 참가자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기념식이 끝난 뒤 황현주 경사를 만났다. 500여 명의 범인을 잡아들인 형사라 믿어지지 않을 만큼 가녀린 몸매가 첫눈에 들어온다. 단아한 인상에 차분한 목소리. 부드럽고 친절하다.

그러나 그와 몇 마디를 나누며 금세 깨닫는다. 형사 업무에 대한 열정과 프로 의식이 지금의 그를 있게 했음을. “여형사에게 피해자 조사만 시킬 것이 아니라, 피의자 조사도 시켜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는 그가 든든해 보인다.

황 경사는 대학을 졸업하던 1995년 경찰에 입문했다. 제복이 멋있어 보여 경찰이 되고 싶었다는데, 그의 전공은 의상학이다. 그러나 황 경사가 경찰관이 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준 건 가족이다. 지금은 고인이 됐지만 참된 경찰관으로 살아온 아버지,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근무하는 오빠는 그가 여형사로 성장하는 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었다. 또한 중학생 때부터 알고 지내던 멋진 여경 선배가 그의 롤 모델이다.

“언론의 주목을 받는 ‘스타’보다 여성청소년계 분야에서 제몫을 하는 경찰관이 되고 싶다”고 겸손하게 말하는 그가 더 주목받는 것은 2002년부터 인터넷 홈페이지({http://my.dreamwiz. com/pinepol)에 써온 일기 덕분이다. 일명 ‘여형사의 일기’라고 하는 그의 글이 누리꾼(네티즌)에게 알려지면서 홈페이지 방문객이 급증했다.

2년 전 배우 하지원이 열연한 TV 드라마 ‘다모’에 열광했는가. 그러나 황 경사가 쓴 ‘여형사의 일기’는 리얼리티에서 우러나는 더 큰 감동이 있다. ‘다모’의 주인공 채옥이 겪는 비극적 로맨스나 공중을 가르는 무협 액션은 없지만, 노래방 단속에 나섰다가 도우미로 오해받고 용의자의 자살에 고통스러워하는 여형사의 생생한 체험이 녹아 있다.

후배 경찰관에겐 ‘수사 참고서’, 일반인에겐 ‘인생 교과서’가 될 ‘여형사의 일기’를 들여다보자. 여형사의 땀, 고뇌, 분노, 기쁨과 보람이 묻어나는 이야기를. 그가 홈페이지에 올린 일기, 그리고 가슴속에 담아둔 수사비화를 일기 형식으로 재구성해 소개한다.
1/7
정리·이남희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irun@donga.com/사진 김성남 기자
목록 닫기

‘다모(茶母) 대상’ 받은 여형사 황현주의 파렴치범 수사 일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