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투어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 글·사진 / 조영철 기자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1/2
  • 중국의 개혁·개방을 상징하는 국제도시 상하이. 하룻밤 자고나면 새 빌딩이 올라가는 이 도시의 성장 속도는 빛처럼 빠르다. 바벨탑과도 같은 동방명주(東方明珠)엔 무엇이든 빨아들이는 거대 도시 상하이의 욕망이 녹아 있다. 상하이 최대 번화가 신천지(新天地) 거리는 서양문화 일색이다. 그 인근에 고색창연한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가 있다.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아시아 최고의 금융도시로 발돋움하는 상하이는 중국식 자본주의를 상징한다.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1 양쯔강 지류인 황푸강을 따라 상하이로 들어가면 중국 조선산업의 발전상이 한눈에 들어온다.

2 468m 높이의 방송탑 동방명주는 필수 관광코스로 꼽히는 상하이의 랜드마크다.

3 상하이의 대표적 관광명소 예원(豫園)은 16세기 명나라 관리 반윤단이 부친을 위해 조성한 정원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다.

4 예원 담장에 새겨진 용 조각도. 발가락이 5개인 황제의 용과 달리 3개다.

5 청나라 때 상하이의 대표적 시장이었던 예원 거리엔 전통 건물과 다양한 음식점이 많다.
1/2
글·사진 / 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중국 속의 서양’ 상하이 上海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