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우리은행 개성공단 초대 지점장 김기홍

  • 글: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우리은행 개성공단 초대 지점장 김기홍

우리은행 개성공단 초대 지점장 김기홍
우리은행이 11월초 국내은행 중 처음으로 북한 개성공단에 지점을 개설한다. 초대 지점장으로 내정된 김기홍(金起洪·49)씨는 만면에 희색이 가득했다. 김 지점장은 “부모님의 고향이 평안북도 정주이고 장인 장모님의 고향은 개성이라 개인적으로도 무척 기쁘고 의미 있다. 부친은 ‘가문의 영광’이라고 말씀하실 정도”라며 허허 웃었다.

하지만 업무 이야기로 들어가자 그의 얼굴에서 웃음이 싹 가셨다. 정부는 15개 시범업체로 시작하는 개성공단을 내년에는 100∼200개 기업으로 늘리고, 2007년까지는 창원공단에 맞먹는 800만평 규모로 키워갈 계획이다. 이들 입주기업이 아무런 불편 없이 금융거래를 하도록 뒷받침해야 하는 은행의 업무는 개성공단 사업 전체의 성공 여부를 가를 만큼 중요하다. 당장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다.

“북한에는 환거래 계약은행이 없어 제3국을 통해 결제해야 합니다. 이런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서 북한이 지정한 상업은행과 협조하고 장기적으로는 남북 모두와 관계가 좋은 중국계 은행을 개입시켜 합영은행을 만들 계획도 있습니다.”

입점을 마치면 가족과 떨어져 현지에서 머물러야 하는 등 불편함이 따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는 “북한에 진출한 첫 은행 지점장으로서 막중한 책임의식과 역사적 사명감을 가지고 남북 교류의 초석을 닦겠다”고 다짐했다.

우리은행의 전신인 조선상업은행은 지난 세기인 1899년 개성지점을 개설했다가 1909년 폐쇄한 바 있어 이번 개성공단지점은 105년 만에 다시 연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남다르다.

신동아 2004년 11월 호

글: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사진·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우리은행 개성공단 초대 지점장 김기홍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