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타 매력비교

팔색조 매력 발산하는 노력파 ‘다작배우’ 하지원, 투명한 청순함과 능청스런 발랄함의 조화 김하늘

  • 조성아 일요신문 기자 ilyozzanga@hanmail.net

팔색조 매력 발산하는 노력파 ‘다작배우’ 하지원, 투명한 청순함과 능청스런 발랄함의 조화 김하늘

2/4
팔색조 매력 발산하는 노력파 ‘다작배우’  하지원, 투명한 청순함과 능청스런 발랄함의 조화 김하늘
‘색즉시공’은 하지원에겐 과감한 도전이었다. ‘섹시 코미디’라는 장르는 그간 날이 선 연기만을 해온 하지원에게 섹시함과 웃음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던져줬다. 그러나 ‘과연 잘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의문보다는 ‘꼭 하고 싶다’ ‘꼭 해내고야 만다’는 의지가 그를 지배했다.

연기에 대한 욕심도 하지원의 그런 성격에서 자연스레 우러나오는 것이다. ‘상대역이 임창정이라니, 한편 안심이 됐지만 내가 보여줄 것이 그에 못 미친다면 스스로 용납할 수 없으리라.’ 어쨌든 ‘색즉시공’의 성공은 하지원에게 도약의 발판이 됐다.

하지원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00년이다. 그 방식이 당시로선 무척 색다른 것이었다. ‘왁스’라는 신인가수의 노래가 흐르는데, 하지원이 등장해 노래를 부르는 것이 아닌가. 더구나 익히 알던 하지원의 모습이 아니었다. “오빠∼ 날 좀 바라봐, 오빠∼ 이제 나를 가져봐!” 무대 위에서 ‘오빠’를 열렬히 외치던 하지원의 몸동작은 웬만한 댄스가수를 능가하는 수준이었다. 하지원은 자신이 갖고 있던 이미지의 한계를 왁스의 이름으로 단번에 무너뜨렸다. 왁스가 한동안 얼굴을 보이지 않은 채 활동했기에 자연스레 하지원이 가수로 데뷔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성 보도들도 이어졌다. 어쨌거나 하지원이라는 배우를 알리는 데 이만큼 빠르고 효과적인 방법도 없었다. 하지원은 이때부터 배우로 평가받기도 전에 이미 스타로 성장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인간성 좋은 배우’

하지원의 스타성은 철저한 이미지 메이킹과 매니지먼트사의 조직적인 관리로 만들어진 것이다. 하지원은 특히 팬들과 활발히 교류하는 배우로 유명하다. 데뷔 기념으로 팬들과 MT를 가거나 각종 자선 이벤트를 마련하고 팬들과 같이 뛰는 체육대회를 여는 식이다. 하지원 자신도 팬들과 직접 만나는 일을 즐긴다. 배우로서 쉽지 않는 일이다. 대중의 사랑을 받고 사는 배우들이 대중을 멀리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기자들에게도, 팬들에게도, 자기 주변 사람들에게도 성의있게 대하는 하지원을 보면 배우로서 갖춰야 할 덕목 중 하나인 ‘인간미’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그는 연기에 대한 욕심도 남다르다. ‘다작배우’라고 불러도 될 만큼 경력에 비해 많은 작품을 해왔다. 1997년 KBS 드라마 ‘학교2’로 데뷔한 후 지난 9년간 출연한 영화만 10편이다. 그것도 모두 주연급이었다. 특히 지난해엔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과 영화 ‘내 사랑 싸가지’ ‘신부수업’을 찍었고, 올해 초엔 영화 ‘키다리 아저씨’가 개봉됐다. 지금은 이명세 감독의 새 영화 ‘형사: 더 듀얼리스트’를 한창 찍고 있다.

팔색조 매력 발산하는 노력파 ‘다작배우’  하지원, 투명한 청순함과 능청스런 발랄함의 조화 김하늘

1997년 드라마 ‘학교2’로 데뷔한 하지원은 영화 ‘색즉시공’에서 섹시한 여대생 역을 맡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다모’와 ‘발리에서 생긴 일’ 등에서 멋진 두 남자와 비극적인 사랑을 나누는 비련의 여인 역을 훌륭하게 소화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데뷔 초기엔 ‘가위’나 ‘폰’ 같은 공포물에 연이어 출연해 ‘호러퀸’이라는 별명을 얻은 그는 ‘색즉시공’과 ‘내 사랑 싸가지’를 통해 코믹 연기에 도전했고, ‘신부수업’ ‘키다리 아저씨’와 같은 멜로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그리고 이제 ‘다모’와는 성격이 또 다른 ‘형사: 더 듀얼리스트’에서 시대극의 여주인공으로 평가받을 차례다. 강동원과 함께 출연하는 이 작품에서도 그는 조선시대의 여형사를 연기할 예정이다.

그러나 하지원은 정통 멜로 연기에서는 조금 부족한 느낌을 준다. 물론 ‘다모’가 멜로와 전혀 무관한 것은 아니었으나, ‘일 대 일’로 남성을 상대하는 멜로 영화에서 하지원은 기대에 못 미치는 모습을 보였다. 조연여배우 신이가 하지원의 부족한 부분을 메워주는 것도 이젠 식상하다. 하지원은 스스로도 “관객의 기대치에 못 미친 작품들이 있다”고 말했듯이 이 점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하지원의 열정과 도전정신은 언젠가 또 다른 변신을 보여줄 것이다. “그런 작품이 없었다면 지금의 하지원도 없었을 것”이라고 당당히 말하는 그이기에 말이다. 두 번째 인터뷰 자리에서 “‘색즉시공’에서 진재영의 베드신보다 더 진한 베드신을 ‘뒤로’ 미뤄뒀다”고 털어놓은 하지원에게 기자는 계속 기대를 걸고 있다.
2/4
조성아 일요신문 기자 ilyozzanga@hanmail.net
목록 닫기

팔색조 매력 발산하는 노력파 ‘다작배우’ 하지원, 투명한 청순함과 능청스런 발랄함의 조화 김하늘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