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 초대석

새 유니폼 모델 된 대한항공 승무원 박현아

  • 글: 박성원 기자 사진: 정경택 기자

새 유니폼 모델 된 대한항공 승무원 박현아

새 유니폼 모델 된 대한항공 승무원 박현아
대한항공 승무원 3년차인 박현아(朴炫娥·23)씨는 요즘 주변의 부러움 가득한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다. 세계 유수의 디자이너 잔프랑코 페레가 직접 디자인한 새 유니폼을 제일 먼저 입어보는 행운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여승무원 3200명 중 17명의 ‘모델’로 뽑힌 그는 3월24일, 수없이 터지는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패션쇼룸 캣워크를 사뿐사뿐 걸었다.

2010년 세계 10위 항공사를 목표로 대대적인 변신을 꾀하고 있는 대한항공은 14년 만에 유니폼을 교체한 데 이어 항공기 시트 색상을 바꿨고, 기내 인테리어와 기내식 용기까지 일신했다.

맑은 청자색 하늘빛을 담은 블라우스, 하늘 위에 살짝 걸린 구름을 형상화한 스카프, 선녀의 노리개 같은 머리띠…. 그를 기내에서 만난다면 글자 그대로 ‘천상의 여인’처럼 보일 것이다. 그는 노인, 특히 할머니 승객에게 인기가 높다.

“부모님이 맞벌이를 하시느라 할머니께서 저를 키우다시피 하셨어요. 그래서인지 할머니 승객을 대할 때면 저희 할머니를 떠올리며 다가가죠. 그러면 기다렸다는 듯이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으세요.”

다른 건 제쳐두고 티 하나 없는 피부를 유지하는 그녀만의 관리 비결을 물었다.

“딱 두 가지예요. 첫째, 하루에 물을 2ℓ 이상 마신다. 둘째, 커피는 마시지 않는다. 돈 들 일도, 신경 쓸 일도 없죠.”

신동아 2005년 5월 호

글: 박성원 기자 사진: 정경택 기자
목록 닫기

새 유니폼 모델 된 대한항공 승무원 박현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