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인식과 존재의 변증법’ 펴낸 최민자 성신여대 교수

  • 글 / 배수강 기자 k@donga.com 사진 / 박해윤 기자

‘인식과 존재의 변증법’ 펴낸 최민자 성신여대 교수

‘인식과 존재의 변증법’ 펴낸 최민자 성신여대 교수


“칸트의 이성(理性)을 거꾸로 하면 주자 성리학의 성리(性理)가 됩니다. ‘이(理)’가 우주의 이치라면 ‘성(性)’은 내재적 본성입니다. 칸트의 사상이든, 성리학이든 동서양의 모든 사상은 생명으로 통하는 거죠.”

‘평화주의자’로 널리 알려진 최민자(57)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인류 정신사를 재조명한 책 ‘동서양의 사상에 나타난 인식과 존재의 변증법’을 펴냈다. 960쪽에 달하는 이 책은 마고(麻姑)의 삼신사상과 공자·맹자의 인륜, 원효·의상의 화쟁사상, 주자·왕양명의 왕도정치, 소크라테스의 보편적 진리 등 동서양 사상의 진수를 전일적(全一的) 시각으로 재해석했다. 방대한 분량이지만, 각 장에 ‘예비지식’란을 두어 핵심 주제와 당시 역사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했다.

“오늘날 세계의 위기는 인식의 왜곡에서 출발합니다. ‘안다’고 말하지만 자기가 알고 싶은 대로 알고,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인식의 오류’에 머물러 있죠. 이제 우리의 세계관과 가치체계를 근본적으로 바꿀 때가 됐어요.”

오늘날 세계가 ‘위기의 심화’로 치닫는 것은 잘못된 인식을 가진 소수 기득권자가 주류를 점하고 있고, 주류에 편입되지 못한 사람들도 ‘잘못된 인식의’ 주류가 되려 하기 때문이라고 최 교수는 진단한다.

“우주 만물에 생명의 실체가 들어 있고, 모든 사상의 핵심은 ‘앎의 본질’인 생명입니다. 사람들이 ‘나’ 중심으로 생각하지만 전체와 분리된 나는 없어요. 생명이 분리될 수 없는 하나의 그물임을 인식해야 인류가 직면한 위기를 해결할 수 있어요.”

최 교수는 지구촌 난제를 풀기 위해서는 현대 과학의 전일적 패러다임(holistic paradigm)에 기초한 새로운 인식론과 존재론을 정립하고, 사상과 철학, 과학과 종교를 통섭하는 진정한 신문명을 개창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가 책을 낸 이유이기도 하다.

정치학자이지만, 최 교수는 생태학·물리학·역사학 등 다양한 학문과 동서양 사상을 넘나들며 생명연구에 몰두한 학자. ‘통섭’이라는 말이 생소하던 시절 ‘천부경’(2006) ‘생태정치학’(2007) ‘통섭의 기술’(2010) 등을 펴내 ‘생명학’을 연구해왔다. 1994년 중국 산둥(山東)성에 ‘장보고 기념탑’을 건립하는가 하면, 민간인 신분으로 유엔세계평화센터(UNWPC) 건립위원장을 맡아 북한·중국·러시아 3국 접경지역인 두만강 하구 일원을 세계평화 중심지로 만드는 일도 하고 있다.

신동아 2012년 2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인식과 존재의 변증법’ 펴낸 최민자 성신여대 교수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