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의정부교도소 위문 공연한 가수 서문탁

  • 글·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의정부교도소 위문 공연한 가수 서문탁

의정부교도소 위문 공연한 가수 서문탁
2013년 11월 22일 경기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교도소. 록밴드 블루잉크의 위문공연에 가수 서문탁이 특별 게스트로 등장했다. 그는 “데뷔한 지 15년이 됐지만 교도소 공연은 처음이다. 어떤 소개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으나 무대에 오르자 특유의 금발을 휘날리며 강한 기운을 뿜어냈다.

첫 곡으로 익숙한 동요 ‘등대지기’를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해 부른 서문탁은 히트곡 ‘사미인곡’으로 객석을 달궜다. 재소자들로부터 즉석 신청곡도 받았다. 다양한 곡명이 나오는 가운데 한 재소자가 큰 목소리로 4집 앨범 타이틀곡인 ‘난 나보다 널’을 연호하자 서문탁은 그 노래를 불렀다.

“‘난 나보다 널’은 제가 만든 곡인데 당시 일본 활동 때문에 국내 홍보를 못해 별로 히트하지 않았어요. 대부분 모르는 곡인데 그분이 그렇게 계속 외쳐대는 걸 보고 제가 더 감동했어요.”

다른 재소자가 히트곡 ‘사슬’을 불러달라고 하자 “‘사슬’은 ‘너라는 감옥에 갇혀’라는 가사 때문에 부르기가 곤란하다”는 말로 폭소를 자아냈다. 서문탁은 “무대에 오르기 전까지 많은 생각을 했는데 막상 공연할 때는 아무 생각이 안 났다. 재소자들이 표현의 자유 때문인지 마음속의 즐거움을 다 표현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쉬웠다”고 말했다.

2012년 ‘나는 가수다2’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서문탁은 신년 1월 18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유니클로악스홀에서 콘서트를 연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콘서트’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마음껏 즐기고는 싶지만 옆 사람 눈치 보는 분들이 계셔서 이번 공연에는 가면을 나눠줄 예정입니다. 익명성을 보장하면서 충분히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신동아 2014년 1월 호

글·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목록 닫기

의정부교도소 위문 공연한 가수 서문탁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