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형우 기자의 꼴

사람의 요람, 산부인과

  • 글·사진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사람의 요람, 산부인과

산부인과는 복잡하다. 진통으로 숨넘어가는 산모와 애다는 남편, 입덧으로 얼굴이 새하얗게 질린 임산부와 배부른 엄마에게 사탕 달라 조르는 큰아이, 손자일까 손녀일까 궁금한 친정엄마 사이를 의사와 간호사들이 종횡무진한다.

그런 산부인과가 한순간 정적에 잠길 때가 있다. 포대기에 싸인 아주 작고 여린 갓난아기가 지나갈 때, 하품하거나 찡그리는 아기 표정을 보고 싶어 모두 숨을 죽인다. 그래, 사는 게 아무리 복잡하다 해도 귀한 생명이기에 사는 것 아니랴. 아기가 자식이 되고, 소녀가 엄마가 되고, 아버지가 할아버지가 되는 산부인과는 사람의 요람.

사람의 요람, 산부인과

인하대병원 가족분만실. 아기가 세상에 오는 순간, 엄마와 아빠는 손을 꼭 잡는다.

사람의 요람, 산부인과
1. 인하대병원 산부인과인 7병동은 하루 종일 의료진의 움직임으로 분주하다.

2. 태아의 심장박동을 측정하는 도플러를 들고 뛰어가는 의료진.

3. 수술에 앞서 인하대병원 의료진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4. 늦은 밤까지 MRI 사진을 보며 연구하는 산부인과 의료진. 주야가 따로 없다.

사람의 요람, 산부인과
1. 제일병원의 라마즈 분만 체조교실. 요즘엔 남편들도 아내의 고충을 이해하기 위해 분만 교육을 받는다.

2. 진지하게 모유 수유 요령을 배우고 있는 산모들.

3. “장하다, 우리 아기!” 아빠가 건강하게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자르고 있다.

4. 광선 치료 중에 분유를 먹는 신생아.

5. “우리 막내딸 예쁘죠?” 이우진씨 가족의 셋째 다솔이. 엄마, 아빠, 그리고 쌍둥이 오빠 한솔, 진솔은 요즘 다솔이 돌보는 즐거움에 푹 빠졌다.

사람의 요람, 산부인과

3D, 4D 입체 초음파로는 아이의 건강 상태 등 많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취재협조 : 인하대병원 산부인과, 제일병원

신동아 2010년 5월 호

글·사진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목록 닫기

사람의 요람, 산부인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