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갤러리&갤러리

대림미술관

이웃집 같은 편안한 예술공간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 제공 · 대림미술관(www.daelimmuseum.org)

대림미술관

2/3
대림미술관
4. 제라르 위페라, 1999년 작품.

대림미술관

독특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미술관 외관.

대림미술관

재미있는 구조로 되어 있는 미술관 내부.



서울 종로구 통의동 주택가에 자리잡은 대림미술관은 경복궁 서문과 마주해 있다. 현대미술 작품을 주로 전시하는데, 지척에 경복궁과 국립민속박물관이 있으니 전통미와 현대미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그래서 휴일엔 가족 나들이 코스로, 평일엔 도심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의 여유를 즐기는 곳으로 인기 있다.

미술관은 외양부터 독특한 건축양식을 보여준다. 1967년 지어진 개인주택을 프랑스 건축가 뱅상 코르뉴(Vincent Cornu)가 디자인과 설계를 맡아 미술관으로 개조했다. 코르뉴는 파리 피카소 미술관을 리노베이션하는 등 미술관 전문 건축가로 유명하다. 기존 가옥 구조와 주변 환경 등 이미 존재하는 것들을 최대한 고려해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이 이웃집에 들어서는 것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건물의 파사드(전면)는 한국의 전통 보자기를 본뜬 스테인드글라스 형식을 빌린 것이 눈길을 끈다. 2층과 3층 베란다는 정원을 향해 있어 관람객들의 휴식공간으로 활용된다. 2층과 3층은 전시실인데, 주거공간이던 곳을 그대로 개조해 크고 작은 방들과 긴 갤러리, 그리고 천장 높은 방 등으로 재미있게 나눠져 있다. 4층 발코니에서는 인왕산과 북악산은 물론 멀리 북한산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2/3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 제공 · 대림미술관(www.daelimmuseum.org)
목록 닫기

대림미술관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