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문가·문화계 인사 8인이 제안하는 ‘내가 꿈꾸는 한강’

  • 정리·유은혜 | goltong93@freechal.com

전문가·문화계 인사 8인이 제안하는 ‘내가 꿈꾸는 한강’

2/5
전문가·문화계 인사 8인이 제안하는 ‘내가 꿈꾸는 한강’
하드웨어보다 먼저 소프트웨어를

김원 | 건축가·건축환경연구소 광장 대표

한강의 가치를 회복하자는 데 반대할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한강을 바라보는 태도다. 그 옛날 서울을 도읍지로 정한 사람들이 본 것은 서울을 둘러싼 산과 그 사이를 흐르는 강이었다. 산과 한강이 바로 서울의 랜드마크라는 뜻이다. 그런데 우리는 이 사실을 잊고 자꾸만 뭔가 새로운 랜드마크를 만들어내려고 한다.

서울을 다녀간 외국인들은 대부분 서울의 산과 한강을 오랫동안 기억한다. 도심에서 바로 산에 오를 수 있고, 도심 곁에 이렇게 거대한 강이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는 것이다. 외국인들도 아는 한강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정작 우리는 잘 모르는 듯하다. 높은 건물이나 인공적인 랜드마크는 아무것도 없는 사막이나 평야에나 필요한 것이다.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가 시민을 위한 공간을 만드는 것이라면 한강이 시민 전체의 생활 속에 들어오도록 만들면 된다. 시민에게 강물을 맘껏 보여주고, 강에 발을 담글 수 있는 오픈 스페이스를 조성하면 된다. 강이 편안한 산책로가 되고, 연인들이 즐겨 찾는 데이트 코스가 되고, 서민들이 부담 없이 소주 한잔 마시러 들르는 곳이 되고, 낚시와 수영과 스케이트를 즐길 수 있는 곳이 되고, 그 옛날 뱃놀이하던 기억을 되살릴 수 있는 공간이 되면 그것으로 족하다. 세계적인 조각가의 작품을 설치하고 스타 건축가가 설계한 건물을 세운다고 하루아침에 시민의 공간이 되는 것은 아니다.



그런 점에서 한강을 바꾸겠다는 작업은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 개발에 더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한강에서 시민들이 누릴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먼저 생각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를 만드는 식으로 전개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오페라 같은 이른바 고급문화가 아니면 어떤가. 큰돈 들여 거창한 건물을 짓지 않아도 시민 중심의 공간을 만들 방법은 많다. 그런데 지금 추진되고 있는 관련사업은 하드웨어를 먼저 만들어놓고 여기에 소프트웨어를 끼워 맞추려는 측면이 있어 안타깝다.

다른 한편으로는 짓는 것보다 비우고 허무는 방향에서 한강을 개발할 필요성도 있다. 아파트 일부를 허물어 강변으로 가는 길을 만들고, 쪼개진 녹지를 연결해 한강에 닿도록 해서 산과 강의 원래 모습을 회복해야만 한강이 생활 속의 공간이 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남산과 서촌(西村)을 언급하고 싶다. 과거 남산 제 모습 찾기 운동이 한창일 때도 지금의 남산 한옥마을 터에 아파트를 짓자는 목소리가 높았다. 하지만 그때 서울시는 남산골을 되찾는 것이 서울의 정신을 살리는 것이라는 의견을 수렴해 아파트 대신 한옥마을을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만약 그곳에 삭막한 고층 아파트가 촘촘히 지어졌다고 생각해보라.

서촌도 비슷한 맥락이다. 얼마 전 서울시는 ‘한옥 선언’을 통해 한옥을 소중한 문화 자산으로 보전하여 도시의 가치를 높이겠다고 했다. 한옥이 밀집된 지역은 한옥을 보전한다는 전제하에 재개발을 추진하고 시의 예산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경복궁 서쪽 일대를 북촌처럼 문화의 거리로 조성한다는 서촌 계획도 이와 관련이 있다.

이곳은 수준 높은 문화를 영위하던 중인들이 살던 곳이고, 역사적 인물인 세종이 태어난 곳이고, 겸재 정선이 살던 곳이다. 이상, 현진건, 노천명 등 근대 문인들이 살던 곳도 이 동네다. 이런 곳에 고층 아파트가 들어서면 당장 땅값은 치솟겠지만 그 이상은 기대하기 어렵다. 그보다는 문화벨트로 조성하는 게 경제적으로나 문화적으로 훨씬 가치 있는 개발이다. 이는 북촌에서 이미 확인된 사실이다. 따라서 서울시의 결정은 단순히 한옥 리모델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곳에 숨어 있는 기억과 문화를 살리는 일이다. 개발 논리에 밀려 높게만 올리는 아파트가 아니라 서울이 간직한 수백년 역사의 켜를 살리는 일이기에 환영할 만하다.

장황하게 남산과 서촌 이야기를 한 이유는, 한강도 이런 관점에서 봐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어서다. 개발 마인드에서 벗어나 남산의 제 모습을 찾아주고 한옥 선언을 한 그 마인드로 한강에 접근한다면, 큰돈 들이지 않고도 시민의 공간으로 회복할 수 있다. 그러자면 개발 마인드에 익숙한 시민의 공감을 얻는 것도 중요한 숙제가 될 것이다.

2/5
정리·유은혜 | goltong93@freechal.com
목록 닫기

전문가·문화계 인사 8인이 제안하는 ‘내가 꿈꾸는 한강’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