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횡령해도 불닭볶음면 만들었으면 괜찮다?

[박세준의 기업 뽀개기⑤] 유죄 판결에도 삼양식품 실권 틀어쥐어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횡령해도 불닭볶음면 만들었으면 괜찮다?



기업 관련 뉴스를 봐도 무슨 이야기인지 모를 때가 많으셨죠. 배경 설명 없이 현안만 설명하다보니, 관계된 사건을 파악하지 않고 있다면 이해가 어렵기 때문인데요. 누구나 쉽게 기업 뉴스를 읽을 수 있도록 배경이 되는 사건부터 취재 후일담까지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지난해 12월 17일 김정수 전 삼양식품 총괄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하며 이 회사 지배구조에 대한 비판이 이어집니다. 김 부회장은 전인장 삼양식품 회장의 부인인데요. 실적만 보면 이 승진, 납득이 갑니다. 김 전 부회장은 삼양식품의 중흥기를 이끈 ‘불닭볶음면’ 시리즈를 개발한 인물입니다. 2018년까지 농심, 오뚜기는 물론 팔도에까지 밀려 시장점유율 4위를 기록하던 삼양이 다시 업계 top3에 진입한 것도 이 불닭볶음면 시리즈 덕분입니다.

여기까지 보면 좋은 실적에 당연한 승진이다 싶지만, 박수를 치기에는 답답한 상황입니다. 김 부회장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2020년 1월 김 부회장은 남편인 전 회장과 함께 회삿돈 횡령 혐의로 대법원 유죄 판결을 받아 경영권을 내려놓았습니다. 2008년~2017년까지 삼양식품 계열사의 물품 대금을 빼돌린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전 회장은 징역 3년, 김 부회장은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받았습니다. 현행법상 집행유예형을 받으면 선고 이후 2년간 범죄행위와 관련이 있는 기업에 취업할 수 없습니다. 김 부회장은 선고 9개월만인 2020년 10월 총괄사장직을 맡아 경영에 복귀했습니다. 삼양식품은 김 전 부회장이 경영의 적임자라며 법무부에 취업제한 해제를 요청했고,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이 이를 승인했습니다. 이 같은 특혜가 가능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박세준의 기업 뽀개기에서 자세히 뽀개봤습니다.





신동아 2022년 3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횡령해도 불닭볶음면 만들었으면 괜찮다?

댓글 창 닫기

2022/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