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부자와 미술관

소련이 사랑한 재벌 러시아 미술의 등대

트레티야코프 미술관

  • 최정표 |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jpchoi@konkuk.ac.kr

소련이 사랑한 재벌 러시아 미술의 등대

3/3

예카테리나는 독일 태생으로 프러시아의 하급 귀족 출신이다. 어머니의 치맛바람 덕에 표트르 3세의 아내가 됐고, 남편이 황제에 등극하자 황후가 됐다. 예카테리나는 표트르 3세가 왕위에 오른 지 6개월 만에 쿠데타를 일으켜 스스로 황제에 오른 뒤 표트르 3세를 죽였다. 무시무시한 여자가 아닐 수 없다.

그녀는 남편과 18년간 결혼생활을 유지했는데, 거의 ‘무늬만 부부’였다고 한다. 표트르 3세는 성생활이 어려운 장애인으로 알려졌다. 수술로 성생활이 가능해졌다곤 하나 다른 여자들과 지냈다. 예카테리나도 다른 남자들과 놀아났고 3명의 혼외 자녀를 뒀다고 한다.

예카테리나 여제는 재위 중에 많은 업적을 남겼다. 능란한 외교를 통해, 또는 전쟁까지 하면서 러시아 영토를 크게 확장했다. 민생 안정, 내분 수습, 경제 발전 등을 통해 국력도 크게 신장해 러시아인들은 그 업적을 높게 평가한다. 그러나 잔인성으로는 러시아의 측천무후다.

그녀가 어떤 사람이었는지를 알고 다시 초상화를 들여다보면 거기에 여러 의미가 숨어 있음을 읽을 수 있다. 우선 긴 제목을 붙인 것은 그녀의 존엄을 최대한으로 표현하기 위한 것임에 틀림없다. 정의의 여신을 모신 신전보다 더 권위 있는 신전이 있을까. 그 신전의 입법자가 바로 예카테리나다. 다시 말해 예카테리나는 정의의 여신이다. 황제에 대한 최고의 예우가 아닐까.





왜 ‘사회주의’여야 했나

소련이 사랑한 재벌 러시아 미술의 등대

바실리 푸키레프, ‘The Unequal Marriage’, 1862

예카테리나는 로마노프 왕조(1613~1917)의 황금기를 연 여황제다. 로마노프 왕조는 레닌이 왕조를 없애고 사회주의 혁명을 성공시킬 때까지 300여 년간 유지된 러시아의 마지막 왕조다. 이 왕조의 최고 황제는 단연 러시아의 영웅 표트르 대제(Peter the Great)다. 예카테리나 여제는 그다음이다.

레비츠키가 그린 똑같은 예카테리나 초상화가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러시아 미술관에도 걸렸다. 마치 판화같이 똑같지만 판화는 아니고 각기 다른 유화다. 황제를 두 번이나 꼿꼿이 세워놓진 못했을 것이고, 아마도 하나를 먼저 그린 후 나머지는 모사해서 그렸을 것이다.

러시아가 사회주의 종주국이 된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당시 시대가 사회주의 이외의 해결책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트레티야코프 미술관에는 그러한 시대상을 대변하는 그림이 여럿 있는데, 그중에서도 놓쳐선 안 될 그림 한 점이 있다. 바실리 푸키레프의 ‘어울리지 않는 결혼’(The Unequal Marriage, 1862)이다. 이 그림은 정말로 어울리지 않는 결혼식을 묘사한다. 신랑은 여든 살은 넉넉히 돼 보이는 노인이다. 신부는 10대로 보인다.

19세기 후반 러시아 서민과 농민들의 처지가 최악이었다. 곳곳에서 반란이 일어나는 등 혁명의 기운이 용틀임했다. 예술가들은 이런 시대 상황을 외면하지 못했다. 빈민들의 비참한 생활상이 화가의 손끝으로 옮겨졌다. 이 작품은 그러한 작품들 중 유달리 눈길을 끈다. 그림 속 어린 신부는 러시아의 유명 극작가 오스트로프스키의 희곡에 나오는 불쌍한 여인이 모델이다. 당시 처녀들은 지참금이 있어야 시집을 갈 수 있었다. 지참금이 없으면 팔려갈 수밖에 없었다.  

신부는 전혀 행복해 보이지 않는다. 노인 신랑은 고위 관리. 곁눈질로 신부를 내려다보는 모습이 매우 음탕하다. 그림은 모순된 사회상과 관료의 부정부패를 함께 드러낸다. 늙은 하객들 또한 유쾌하지가 않다. 그들도 사람인데 이런 결혼식장에서 속마음이 편하겠는가.



그림 속 혁명의 기운

이런 시대에 혁명의 기운이 싹트지 않는다면 그것이 오히려 이상하다. 인구의 80%가 농노이고 국민 대다수가 학대와 빈곤에 허덕이는데 혁명이 싹트지 않는다면 인간이 사는 사회라고 할 수 없다. 마르크스가 사회주의 이론을 설파하자 러시아 혁명가들은 열광했다. 레닌은 혁명의 지도자, 트로츠키는 행동하는 이론가였다. 고리키는 리얼리즘 문학으로 러시아인의 마음을 흔들었다.

‘어울리지 않는 결혼’은 이런 시대상은 물론 혁명의 불가피성을 역설하는 그림이다. 얼마나 상식에 벗어난 모습인가. 기득권 세력이 이렇게 안하무인으로 행동하면 그들의 운명도 다해가는 것이다.

시간은 다소 오래 걸렸지만 이 그림이 나오고 55년이 지난 후 로마노프 왕조는 끝내 무너지고 러시아에 사회주의 국가가 들어섰다. 마지막 황제 니콜라이 2세는 시베리아로 끌려가던 중 온 가족이 쥐도 새도 모르게 처형됐다. 트레티야코프 미술관은 사회주의 혁명과 그 속에서도 이어져온 예술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독특한 미술관이다.  

최 정 표


소련이 사랑한 재벌 러시아 미술의 등대
● 1953년 경남 하동 출생
● 미국 뉴욕주립대 박사(경제학)
● 공정거래위원회 비상임위원, 건국대 상경대학장
● 저서 : ‘경제민주화, 정치인에게 맡길 수 있을까’ ‘재벌들의 특별한 외도’ ‘한국재벌사연구’ ‘공정거래정책 허와 실’ ‘한국의 그림가격지수’ 등
● 現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경실련 공동대표





신동아 2016년 8월호

3/3
최정표 |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jpchoi@konkuk.ac.kr
목록 닫기

소련이 사랑한 재벌 러시아 미술의 등대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