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도전! 서울에서 협소주택 짓기

추억을 리모델링 하다

3화_이사 & 설계 시작

  • 글·홍현경 | kirincho@naver.com, 자문·이재혁 | yjh44x@naver.com

추억을 리모델링 하다

2/2

남편은 어린 시절 집의 이미지를 떠올려보자면서 이런 얘기를 꺼내놓았다.

안방 쪽 야트막한 담장 등나무 덩굴 아래엔 빈 새집이, 등나무 그늘 아래에서 누나, 동생이랑 책을 읽거나 그림을 그리기도 했다는 얘기를 할 때는 세상을 다 가진 듯한 표정을 짓곤 했다. 어릴 적 친구 종윤이, 기수와 높은 담장을 타고 놀았으며 당시 남부순환도로가 막 생긴 때라 널찍한 도로에 차는 없어서 자전거로 곡예하듯 신림동 사거리까지 다녀오곤 했다며 무용담도 늘어놨다.

그러면 나도 질세라 우리 집에도 등나무가 있었는데, 경사진 곳에 있어서 대문을 열면 바로 바위가 보이고 왼쪽으로 계단이 있었는데 등나무가 안방까지 그늘을 드리웠으며, 2층 높이의 목련이 봄 마당 가득 목련 꽃잎을 떨구고 여름엔 나무에 듣는 소나기 소리가 가슴을 울렸다며 추억을 꺼내놓았다.

“향기 좋고 탐스러운 목단 꽃이 필 때면 홀린 듯 마당에 나가 앉아 있었던 것 같아. 어느 해인가는 이름 모를 들꽃이 날아들어 마당을 가득 채웠는데 잡초라 불리는 들꽃이 어쩜 그렇게 예쁜지…. 나중에 그 꽃 이름이 ‘닭의장풀’이라는 걸 알게 됐지. 내가 생물학과를 선택하게 된 것도 그때의 호기심 때문이 아니었는지 몰라.”    

“그래, 무엇이든 무리 지어 있으면 그림이 된다니까!”



그리하여 우리 집 정원은 1층 주차장 안쪽에 아이들에게 추억을 선물할 유실수 한 그루와 그늘에서도 잘 자라는 꽃들을 심고, 분명 넓지 않을 테니 덩굴 식물로 담장을 채우고, 4층 주방 옆 베란다엔 키친가든을 만들어 수확의 기쁨을 맛보며 살자 했다.

정원, 인테리어, 계단, 주차장, 베란다며 화장실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나눌 때도 일단 산책부터였다. 이번 주는 명륜동 골목길, 다음 주는 혜화동 골목길, 그다음은 동숭동 카페 길 등. 산책할 땐 마음도 잘 맞고 얘기도 잘 풀렸다. 남편은 그 이야기를 도면으로 풀었다. 밤늦게 집에 들어오는 날에도 그냥 잠들지 못했다.     

남편은 ‘아재 개그’의 달인이자 진담 닮은 농담으로 상대를 들었다 놨다 하는 재주가 있다. 특히 본인의 관심사와 맞아떨어지는 내용이면 온 우주를 다 끌어들인다. 큰아이가 ‘우리 집에도 미끄럼틀이 있으면 좋겠어요!’라고 운을 띄우면 나는 진지 모드로 “너 나이가 몇인데…”라고 시큰둥해하지만 남편은 다락방에서 3층 아이 방까지 연결된 미끄럼틀 그림을 입체적으로 그려가며 시속 100km 속도로 미끄럼을 태워주는 식이다. 비록 농담 반 아재 개그 반, 말로 탄 미끄럼이지만 아이들은 까르륵까르륵~ 재미있어 죽는다. 남편의 장점은 무엇이든 안 되는 게 없고 현실적으로 안 되는 건 상상으로라도 실현시킨다는 데 있다. 



농담쟁이와 걱정쟁이의 설계

나는 애초부터 집 안보다는 베란다나 정원 등 바깥 공간에 관심이 많았다. 베란다 있는 4층에 주방과 거실을 함께 놓아달라는 것, 베란다에 해먹을 걸 수 있게 해달라는 게 나의 첫 번째 주문이었다.

그런데 4층에 주방과 베란다를 놓는다 생각하니 물건을 어떻게 옮기나 걱정스러웠다. ‘배달 아저씨에게 4층까지 옮겨달라 할 수도 없고. 쌀이며 생수, 화분, 거름 등을 어떻게 하지? 몇 달만 살면 요통 또 도지는 거 아냐? 역시 주방은 아래층인가?’ 고민하는 나에게 남편은 식당에서 음식을 옮길 때 사용하는 소화물 전용 엘리베이터인 덤웨이터를 놓자며 장난처럼 말했다. 빙고~ 진정 남편은 나의 고민 해결사인가!

남편은 아마 좁은 우리 집에 덤웨이터를 놓기 어렵다는 것을 처음부터 알았을 것이다. 1층부터 4층까지 연결된 덤웨이터 하나가 차지하는 공간이 얼마나 클지, 그것으로 인해 공간이 얼마나 왜곡될지 예상했을 테니. 그러나 남편은 나에게 선택권을 줬다. 잃는 것과 얻는 것을 견주어보고 어떤 것을 선택할지.

‘엘리베이터 없는 5층에서도 다들 사는데…. 우린 3층이잖아? 쉬었다 1층 더 올라가지 뭐.’ 한 평이 아쉬웠던 나는 결국 덤웨이터를 포기하기로 했다. 그래도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표정이 안쓰러웠던지 남편은 이렇게 운을 띄운다.

“이번에 도르래 한번 만들어볼까. 도르래 장치를 해서 주차장 쪽에서 4층 북쪽 베란다로 짐을 올리는 거지. 왜~ 있잖아~. 에어컨 실외기 거치대에 중국집 철가방을 매달아서 올리면?”

@@~ 캑 아~놔~ 정말!!!

오늘도 우리는 설익은 농담을 시작으로 살을 붙여가며 우리 집을 짓는다.

어떻게 살고 싶습니까?  단독주택 설계는 ‘집주인의 초상화를 그리는 작업’이라 말합니다. 설계 시공 후 입주한 집이 집주인을 닮았다면 아마도 잘된 설계가 아닐까요. 하지만 집주인과 꼭 닮은 집을 만드는 것은 무척 힘든 일입니다. 왜냐면 건축가는 건축주와 일을 통해 처음 만나 불과 4~6개월 만에 설계를 마치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주택 설계를 여러 번 해본 전문가라 하더라도 계획 초반에 가족 구성원의 특징이나 생활방식을 찾아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더군다나 건축주는 자기가 어떤 집을 지으려 하는지 알지 못합니다.

집은 초상화 그리기
처음 건축주를 만나면 어떤 집을 원하는지 물어봅니다. 건축주 대다수는 그때부터 집에 대한 구상을 구체적으로 시작하는데, 가족이 2명이든 4명이든 대답은 한결같습니다. 방은 3칸 정도, 주방과 거실이 컸으면 좋겠고, 화장실도 2칸은 필요하다고 답합니다. 모두들 아파트나 빌라에 살고 있기에 공간에 대해선 몰개성인 경우가 많습니다. 대신 건물 외관에 대해선 고급스러워 보이는 대리석, 따뜻해 보이는 나무, 튼튼한 벽돌 등 구체적인 재료를 말합니다. 그러나 주택의 경우 나만의 집이 되려면 외관보다는 내부의 공간 구성에 집중할 때 삶의 만족감이 큰 집, 나를 닮은 집이 됩니다. 건축가의 질문에 구체적으로 대답할수록 나를 닮은 집에 가까워진다고 할 수 있겠지요.

내게 맞는 집

건축가가 건축주의 성격이나 집에 대한 생각을 알아내려면 서로 알아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보통은 몇 가지 질문을 통해 어느 정도의 정보를 얻게 되는데 질문의 답을 얻는 데 한 달 이상 걸리는 경우도 있고, 장문의 리포트를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1단계 질문은 일정과 비용의 문제로 원하는 집의 규모, 공사를 위한 예산, 원하는 입주 시기, 언제까지 거주할 것인지 같은 전반적인 계획에 관한 질문입니다. 이 질문은 대부분 계약 전에 이뤄지고, 설계비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이기도 합니다.

2단계 질문은 가족 구성원과 필요한 공간들, 가지고 있는 가전과 가구들, 구입하고자 하는 가전과 가구들의 목록입니다. 2단계 질문을 통해 건축의 규모를 가늠할 수 있습니다. 특히 현재 가진 가구를 파악하는 것은 향후 계획될 공간 규모를 구체적으로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며, 건축주의 취향을 파악하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3단계 질문은 가족 구성원의 특징과 그들의 생활 패턴, 취미나 특기, 선호하는 디자인이나 재료 등 좀 더 구체적이고 내밀한 속내까지 포함합니다. 결국 이 집에서 어떻게 살 것인지, 그들이 집을 통해 얻고자 하는 궁극적인 삶의 방식이 무엇인지 알아내고자 합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을 통해 개성 있는 집이 만들어지지만 그것을 이끌어내는 것은 무척 어려운 과정입니다. 그냥 멋지기만 한 집이 될지, 나만의 개성 있는 집이 될지는 이 단계에서 건축가와 어떻게 소통하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추억을 리모델링 하다
추억을 리모델링 하다

넉넉한 성격에 취미도 많고 아이들을 위한 책도 많던 부부. 아빠는 넓은 극장식 거실, 엄마는 마당과 연결된 주방, 아들은 미끄럼틀, 딸은 다락방을 요청했다. 결국 거대한 계단과 미끄럼틀이 교차하며 다락방과 주방이 끊임없이 연결되는 아이들의 놀이터 ‘무한궤도의 집’이 됐다.

추억을 리모델링 하다
홍 현 경

‘가드너’로 불리고 싶은 전직 출판편집자. 책을 기획하고 편집하는 일을 20년 동안 해오다 2014년 가을 퇴직했다. 요즘 정원 일의 즐거움에 푹 빠져 ‘시민정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추억을 리모델링 하다
이 재 혁

‘놀이터 같은 집’을 모토로 삼는 건축가. 재미있는 공간이 삶을 풍요롭게 한다고 믿는다.
서울시 공공건축가이자 한국목조건축협회에서 시행하는 5-star 품질인증위원으로 활동한다. 2004년 신인건축가상, 2008년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프라자 리모델링으로 서울시건축상을 받았다.






신동아 2016년 8월호

2/2
글·홍현경 | kirincho@naver.com, 자문·이재혁 | yjh44x@naver.com
목록 닫기

추억을 리모델링 하다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