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

김종인 ‘대통령論’ 다룬 책 출간 “측근 늘 멀리하라”

가제 ‘왜 대통령은 실패하는가’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김종인 ‘대통령論’ 다룬 책 출간 “측근 늘 멀리하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책위원장이 1월 5일 서울 광화문 대한발전전략연구원에서 ‘신동아’와 인터뷰하고 있다. [지호영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책위원장이 1월 5일 서울 광화문 대한발전전략연구원에서 ‘신동아’와 인터뷰하고 있다. [지호영 기자]

대선 전선에서 이탈한 김종인(82)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월 마지막 주에 신간을 낸다. 가제는 ‘왜 대통령은 실패하는가: 킹메이커는 왜 선거의 패러다임을 바꾸려고 하는가’(21세기북스)다. 그간 김 전 위원장이 단독 및 공저 형태로 낸 책은 많지만, 대통령론(論)만을 다룬 저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19일 김 전 위원장 측에 따르면 책은 현재 최종적으로 표지 시안 작업 과정에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해 1월 대담집 ‘김종인, 대화’, 9월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 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을 냈다. 2020년에는 회고록 ‘영원한 권력은 없다’를 출간했다.

이번에 나오는 책은 프롤로그 및 에필로그와 3개 본문 챕터로 구성돼 있다. 프롤로그는 ‘나라는 선진국, 대통령은 후진국’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다. 1월 5일 김 전 위원장이 ‘신동아’ 2월호 인터뷰에서 꺼낸 “나라에 국운이 없다”는 발언과 맥이 통하는 대목이다.

1부는 ‘왜 정치는 실패하는가: 21대 총선에서 서울시장 재·보궐선거까지’다. 김 전 위원장은 2020년 4월 총선에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장, 2021년 4·7 재보선에서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지휘했다.

2부에서는 ‘내가 만난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는 이름으로 초대 이승만 대통령부터 현 문재인 대통령까지 역대 대통령을 각각 평가한다. 초대 대법원장인 가인(街人) 김병로 선생의 손자인 그는 이승만 정권 시절부터 60여 년 동안 주요 정계 인사들과 교유했다.



3부는 ‘대통령에게 건네는 6가지 조언’이다. 이중 눈길을 끄는 소챕터는 ‘대통령은 측근이 없어야 한다’이다. 이와 관련해 김 전 위원장은 1월 5일 ‘신동아’ 인터뷰에서 “측근을 항상 의심하고 멀리하려고 애를 써야 성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관계자)의 영향력에 관한 질문에 답하면서다.

에필로그는 ‘대통령제하 마지막 대통령을 바란다’라는 문구를 달고 있다. 그간 김 전 위원장은 권력을 분산하기 위한 통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개헌을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신동아 2022년 2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종인 ‘대통령論’ 다룬 책 출간 “측근 늘 멀리하라”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